2020.07.07 (화)

  • -동두천 22.7℃
  • -강릉 21.9℃
  • 흐림서울 24.0℃
  • 흐림대전 23.3℃
  • 흐림대구 25.0℃
  • 박무울산 21.8℃
  • 흐림광주 23.4℃
  • 박무부산 22.1℃
  • -고창 22.6℃
  • 구름많음제주 22.7℃
  • 구름조금강화 20.9℃
  • -보은 22.6℃
  • -금산 22.1℃
  • -강진군 22.2℃
  • -경주시 23.0℃
  • -거제 21.8℃
기상청 제공

신천지, 김남희 상대 에이온 주식 분쟁 항소심도 승소

신천지 측 “명의신탁약정 해지… 주식 이전하라” 반면 김남희 “에이온 100% 주식 소유” 주장 1·2심 모두 “주식 신천지 소유 맞다” 판결

[TSN뉴스=김동열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측이 김남희 전 세계여성평화그룹(IWPG) 대표와의 주식 소유권 분쟁 항소심에서도 승소했다. 서울고법 민사16부(차문호 장준아 김경애 부장판사)는 2일 신천지 측이 김 전 대표와 종합유선방송사 에이온 등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1심과 마찬가지로 원고 승소 판결했다. 김 전 대표는 2011년 10억원 상당의 주식 300만주를 받고 에이온의 대표이사가 됐다. 이 총회장과 다른 신천지 신도 3명은 사내이사와 감사로 취임했다. 하지만 김 전 대표가 2018년 신천지에서 탈퇴한 뒤 신천지 측에선 김 전 대표에게 ‘명의신탁약정을 해지하니 주식을 이전하고 명의개서 절차를 이행하라’는 내용증명을 보냈다. 그러나 김 전 대표는 신천지 측이 주장하는 명의신탁약정을 한 적이 없고, 자신이 에이온 주식 100%를 보유한 주주 겸 대표이사이기 때문에 신천지 측은 에이온에 대한 어떤 권리도 주장할 수 없다는 취지의 내용증명을 보내며 반박했다. 이후 김 전 대표는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다른 사내이사와 감사를 해임한 뒤 자신의 딸과 지인을 사내이사로 새로 선출했다. 이에 신천지 측은 소송을 냈고, 1심과 2심 모두 신천지 측 손을 들어줬다. 1심은 “신천지가 포교 목적으로 에이온을 인수·운영할 방편으로 김남희가 주식 명의를 신탁했다고 봐야 한다”며 “총회장 측이 주식의 실질적 소유자로서 명의개서를 청구한 이상 김씨는 신천지를 주주로 하는 명의개서절차를 이행할 의무가 있다”고 판단했다. 또 재판부는 “해당 주식이 모두 신천지에 귀속됐음에도 김 전 대표가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해 단독 주주로서 의결권을 행사했다”며 임시주주총회를 통한 사내이사 해임도 무효로 봤다. 그러면서 “신천지의 대표자인 이 총회장이 회사의 시무식 등에 주빈으로 참석했고, 매달 월말보고서를 받아 결재하는 등 최종적인 의사결정권자였다”고 지적했다. 김 전 대표는 이후 항소했으나 2심 재판부는 1심 판결이 맞는다고 보고 이를 기각했다 출처 : 천지일보(http://www.newscj.com)


[TSN시론] 하늘 농사꾼의 죄(罪)와 회한(悔恨)

-이제껏 내마음은 몸의 부림을 받았으니 이제는 돌아가야지 돌아가야지~귀거래사

[TSN시론] 하늘농사꾼의 죄(罪)와 회한(悔恨) 하늘에서 비가 주룩주룩 내리고 있다. 저 비들이 만물을 적시니시름시름 앓던 만물들이 생기를 받아 새로운 생기 있는 세상을 만들어간다. 생기를 가져온 저 하늘양식(=비)이 만물을 살리는 생명수일진데,어느 곳에는 마치 노아의 홍수처럼 많은 양의 비를 내려 세상을 심판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니 세상이 불공평 한 것 같기도 하다. 허나 어찌 작은 인생들이 하늘에 큰 뜻을 알 수 있으리요, 6천년세월을 기다려온 인내의 한계는 아마도 분명 있을 터, 오래전 창세기에 노아때와 같은 물(홍수)심판은 하지 않겠다 하셨으니 어떤 다른 심판 일까? 그것은 아마도 비가 홍수가 아닌 하나님의 영적인 비인 하늘에서 내리는 “계시말씀”일 것이라는 추측만 하고 있음을 본다. 바로 이 말씀이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라 하셨으니 세상 모든 사람들은 분명 이 생명인 계시말씀을 먹지 못하는기갈로 목말라 죽음에 이르는 병을 얻을 것임이 자명하다. 마지막 심판 때는 노아와 롯때라는 물과 불의심판을 당한 것처럼 혜안을 들어 현실을 볼 수 있는 눈과 귀가 있어야 한다. 지구촌 주인이신 하나님이 들어쓴 최초의 하늘농사꾼인 머슴이 하나 있었다.바로 아담과 지체인 하와였다. 이들에게 권세를 주어 사람들을 생육 번성 충만 정복하여 영원히 다스리라는 천명(天命)! 그리고이 천명을 지키기 위한 비밀의 열쇠를 두 손에 쥐어 주셨으니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실과는보지도 먹지도 말라~” 순종 하는지에 대한 비표도 주신 것이다 허나 어찌하겠는가? 하늘에 농사꾼은 농사도 짓기 전에 그 하늘에서 내려와야만 하는 비운을 맛보는데 바로 하늘이 준 비밀의열쇠를 고이 간직하지 못한 경박죄에 걸려 그리고 씁쓸히 천상의 세계를 잊어버리고 이 땅에서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자로 남아 천국의 키를 잃어버린죄로 공허속에 사망이 들어와 한 많은 인생을 걸어가야만 했던 것이다. 사람의 마음을 집과 같다고 한다. 사람이 살기 위해 지은 집,빈집이 되면 폐허가 되어 잡초만 무성해지고 결국 버티지 못하고 쓰러져버린다. 이것이 우리가 지은 죄에대한 대가였고 쓰러지지 않기 위해 안간힘(용을 쓴다)을 다하여버티고 있는 것이다. 버틴다고 되는 것이 아님을 천년의 세월이 여섯번이나 흘러서야 알려준 것이니 이것을 깨달은 것이 복(福)이다.. 사람의 마음을 밭과 같다 한다. 잡초가 무성한 밭을 갈아 엎어 고르고그 위에 씨를 뿌려 싹이 나고 자라서 나무가 되고 열매가 맺어야 사명을 다 한다 할것이다 허나 밭에 심어도 소득이 없는 농사를 헛 농사요 빗 좋은개살구라 부른다.우리는 이제껏 이런 헛 농사를 지으며 땀흘리고 수고하고 참으로 무거운 헛 짐을 진 자들로세상을 살아왔음을 부인하지 못할 것이다. 사람을 집과 밭에 빗대어 지은 도연명의 귀거래사를 보면 “이제껏 내마음은 몸의 부림을 받았으니 이제야 이것을 내가 깨달았다. 내 집 내 자식과 지체가 있는 진정한 본향을찾아가야지~” 깨달음은 본향인 내 마음이 생명이신 하나님을 모시면 그곳이 본향인 거룩한 성전이 되는것임을 말이다. 집안에 하나님을 모시지 안으면 빈집이고, 하나님을모시면 성전이 되고 그곳이 무릉도원이며 진정한 명당자리가 됨을 세상 사람인 도연명은 깨달은 것이다. ”이제는돌아 가야지 돌아 가야지 나를 기다리는 님이 있으니 그 집으로 찾아 돌아가리라~” 본향을 찾고자 하는인간의 참된 마음이 우리를 생명이 숨쉬는 그 본향집으로 인도되는 그런 때가 여기에 나타났으니 바로 신천지인이요,또한 참된 하나님(선)을 모시는 “나” 인 것이다.악(惡)을 취해서는 안되는 이유가 이것 임을 깨달아야한다.

[우당칼럼] 소인배(小人輩)와 대인(=君子)

-바늘 코 하나 들어가지 못하는 작은 마음의 소인배가 되지 말고 마음을 열어 세상을 품을 수 있는 천하를 움켜쥐는 군자(대인)가 되자는 말이다.

[우당칼럼] 소인배(小人輩)와 대인(=君子) 군자는 도리(道理)를 논하고, 범인은 먹고 살기 바쁘고, 소인배는 남 흉보기에 바쁘다. 세상살이 속에 들어가 보면 재미있는일이 많이 있음을 본다. 인간이 태어날 때 보면 가장 작은 씨가 밭에 뿌려져 생명이 잉태(孕胎)된다. 같은 씨로시작한 인생길! 종국에 가서는 천지차이를 보게 된다. 어찌 살아가야만 할까? 그것은 매우 간단하다. 소인배가 되지 말고 대인(大人)다운삶을 목적으로 삼고 살아가면 된다. 대인 다운 삶이 무엇인가? 그것은 마음문을 열어 모든 것을 받아 들일 수 있는 큰 그릇이 되어야 한다.남이 욕하면 얻어 먹고, 그 욕하는 사람에게 욕하지 마라! 소인배가 되어버린다 소인배는 자기 작은 배만 채우면 되지만 대인들은 세상 사람들의 배를 채워준다. 해서 살신성인(殺身成仁)이다. 자기를 버리고 남을 위해 살아가는 배짱이 있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까? 지금부터 성경속 그들의 삶을 끄집어 내어 보자.. 가장 작은 소인배는 역시 첫 사람인 아담이었다. 천지만물을창조한 창조주와의 첫 약속하나 지키지 못한 속 좁은 사람이었기에 자신의 눈 앞에 나타난 먹음직하고 보암직한 선악과에 미혹되어 오직 그것만 먹으면나도 하나님 처럼 되리라는 소인배의 마음이 세상을 뒤엎는 전대미문의 대사건이 될 줄 그누가 알았겠는가? 해서 군자의 나라 후손인 조선의 격암 남사고 선생은 이런 하늘의 역사를 방해한 일이 있음을 세상 사람들이어찌 알겠는가(世人何知) 라고 말했다. 소인배 의 잘못을 심판하는 대인은 당대의 의인(義人)이었다. 누가 뭐라하든 나는 천명(天命)을 따를 것이야~내생각이 아닌 하늘의 명령을 쫒아 나를 버리고 순종했던 일로 세상을 구원하는 새로운 위업을 달성한 것이다. 이노아의 후손들이 오늘날 지구촌을 떵떵거리며 살고 있는 사람들이다. 천지차이! 천명을 지키는 것과지키지 못함에서 오는 삶과 죽음이 오가는 인간사에 있어서 가장 쉽고도 어려운 일이지만 이것을 극복하고 이겨내는 군자의 삶이 절대적으로 요구되는 때이다 솔로몬의 부귀 영화도 저 들에 핀 꽃 만도 못하다는 독백이 천지를 분간하지 못하여 죽음을 눈앞에 두고 온독백이기에, 아담 같은 소인배가 되지 말고 노아 같은 대인이 되어야 함을 알았으면 싶다. 바늘 하나 들어가지 못하는 작은 틈새의 소인배가 되지 말고, 마음문을 활짝 열어 세상을 품고, 천하를 움켜쥐는군자(대인)인 큰 그릇(마음)이 되자는 말이다. 이후 초림때로 와서 소인배였던 당시 제사장인 서기관 바리새인들의 작은 마음이 천명을 받들고자 내려온 천자(예수) 마저 죽여버리는 우를 범하지 않았던들 세상이 어찌 되었을까? 예수님을 만난 최고의 기독교인 핍박자 였던 사울이자신이 가졌던 모든 지식을 버리고 새사람(바울사도)이 되어 세상을 구원하는 대인의 길로 들어선 것도 하늘이 시작한 군자로 사는 길 이었다! 지금 세상은 마음의 잠이 들어서 듣지도 깨닫지도 못하고 있는 소인배 세상이나 계시된 말씀이 들리는 대인의 삶이 나 자신을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대가 우리 앞에 와 있음을 알아야 한다.유식한 말로 태고이후 초락도(太古以後 初樂道)인 처음 있는 즐거움이란 의미로`영생`(永生)을 의미하며 이 길이 대인이 가야할 길(道)이다 무지(無知)가영생의 삶이 오는 것을 비틀고, 사망에 종살이하는 생노병사의 고통스런 삶을 움켜쥐고 음부의 세상으로 헐떡거리며살아가고 있는 우리의 현실이다. 이제는 세상살이의 고통을 하늘 살이의 평안으로 바꾸어야 한다. 그 길은 바로 아담이 아닌 노아처럼 사울이 아닌 바울처럼, 예수님처럼 자신을 버리고 천명을 받들어 알고 믿어 행했을 때 가장 큰 대인으로 우리를 만들어 줄 것이다. 이것이바로 오늘날 커다란 약속의 책인 성경을 우리에게 던져 주신 목적이 아니겠는가? 허나 지금 성경대로 마지막 재림때 보내주신 대인들의 목을 비틀고 조이는 일들이 대인들이 할일은 아니라고 보아진다. 소인배는 자기의 마음속에 욕심을 다스리지 못한 부도(不道)를 걸어가는 자들이요,군자는 나를 버리고 천명을 받들어 정도(正道)를 걸어가는 자들이다. 오늘날 성경의 마지막 계시록이이루어진 이 중요한 때에 우리는 그 때를 따른 양식을 먹고 대인들이 되어 정도를 힘차게 걸어가는 지혜로운 사람들이 되아야 한다. 군자가 가는 그 길이 정도(正道)요영원한 생명이 있는 길이기에 말이다. 영생이란 6천년만에 처음 있는 어마어마한 군자들이 받을 복 이기 때문이다. 世人何知라~



[AsiaNet] 중국 전통의약 관광 및 건강관리 기지, 중국 북부 타이항 산맥에 들어서
[AsiaNet] 중국 전통의약 관광 및 건강관리 기지, 중국 북부 타이항 산맥에 들어서 AsiaNet 84638 (네이추, 중국 2020년 7월 3일 AsiaNet=연합뉴스) 중국 북부 타이항 산맥의 깊숙한 곳에서 한 무리의 일꾼들이 중국 전통 한약재(traditional Chinese medicines, TCM)을 심느라 바쁘다. 구체적인 장소는 편작 한약재계곡(Bian Que TCM Valley)인데, 이곳에는 허베이성 싱타이시 네이추현에 위치한 최대 규모의 한약재 재배기지가 있다. 이곳에서는 28종에 달하는 한약재를 재배하고 있으며, 재배 면적은 6,000mu가 넘는다. 또한, 중국의 약초종자 가공작업장도 이곳에 건설 중이다. 이 작업장이 완공되면 매년 100t이 넘는 중국 약초종자를 생산 및 가공함으로써, 타이항 산맥의 주변 지역에서 발생하는 진품 중국약초에 대한 수요를 충족할 것으로 기대된다. 타이항 산맥 중심에 위치한 네이추현은 심오한 한의학 문화와 지역 내 풍부한 야생 약초 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네이추현은 춘춘전국시대(BC 407~310) 유명했던 한의학 명의의 출생지로 인정받고 있다. 또한, 네이추현은 국가 한의학 문화 브랜딩 및 교육기지로도 평가받았다. 역사적 기록에 따르면, 네이추현에 위치한 Pengque 산은 편작이 의료 행위를 했던 장소이자 편작의 무덤이 위치한 곳이라고 한다. 네이추현에 있는 편작사(Bian Que Temple)는 중국에서 가장 역사가 길고 규모가 큰 절이며, 국가의 보호를 받는 핵심 문화유적지로 등재됐다. 편작사 서쪽에는 새롭게 건설된 편작 한의학 문화관광 및 건강관리기지인 'Yizu Hall'이 있다. 'Yizu Hall'은 원시적인 단순미와 웅장함이 돋보이는 절로, 중국 최대의 편작 제향 집단을 상기시킨다. 'Yizu Hall'에는 한의학 사당과 편작 한의학 생활관이 있다. 한의학 사당은 편작 한의학 문화를 도모하는 인기 많은 과학 플랫폼이자, 중국에서 편작 한의학 문화를 정리, 연구, 전시, 홍보 및 계승하는 유일한 플랫폼이다. 중국에서 싱타이 야생대추 종자의 고향으로 불리는 네이추현은 중국 최대의 야생대추 종자의 생산, 가공 및 판매 유통센터다. 네이추현의 야생대추 종자의 가공 및 판매는 전국 시장에서 점유율이 70%가 넘는다. 타이항 산맥 고속도로에서 편작 한의학 관광 및 건강관리기지로 걸어가다 보면 Pengque 산이 그려진 병풍으로 걸어 들어가는 듯한 느낌이 든다. 산과 강으로 둘러싸인 이 기지의 원시적인 자연적인 건축 양식과 정신적 예술 배치는 자연과 통합돼 있다. 이처럼 그림 같은 곳에서 머물다 보면 긴장이 풀리고 행복해진다. 또한, 단순하고, 느리며, 세련되지 않은 타이항 산맥의 삶의 방식을 체험할 수 있다. 자료 제공: Convergence Media Center of Neiqiu County 이미지 첨부 링크: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66594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끝) 출처 : 아시아넷 보도자료



문화/종교

더보기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살아 있는 화석 '긴꼬리투구새우' 대량 발견
전북 정읍시 고부면 신중리 일대에 3억년 전 고생대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긴꼬리투구새우가 대량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발견돼 눈길을 끌고 있다. 시에 따르면 고부면 신중리 일대(친환경 농업 눌제 1·2단지)는 친환경농법으로 벼를 재배하는 대표적인 지역으로 50㏊ 중 약 2만평 이상의 논에 긴꼬리투구새우가 서식하고 있다. 긴꼬리투구새우는 머리에 둥근 투구를 쓴 것 같은 모습으로 꼬리는 가늘게 두 갈래로 뻗어있는 갑각류다. 고생대 화석에서도 발견됐으며 3억년 전 모습이 현재의 모습과 같아 '살아 있는 화석'으로 불리기도 한다. 청정지역에만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농약·비료 등 화학약품의 무분별한 사용으로 1990년대 자취를 감춰 멸종위기 야생동물로 지정됐다가 2012년 이후부터 개체 수가 늘면서 해제됐다. 흙을 휘저어 먹이를 찾는 습성 때문에 흙탕물(탁수 효과)이 발생하면서 햇빛을 차단해 잡초가 자라는 것을 막고 해충을 잡아먹어 친환경 농업에 큰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 관계자는 "고부 친환경 농업 단지에 투구새우와 풍년새우, 우렁 등의 개체 수가 늘어나고 있다"며 "이곳이 청정지역임이 다시 한번 입증돼 농산물 판매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TSN시론] 하늘 농사꾼의 죄(罪)와 회한(悔恨)
[TSN시론] 하늘농사꾼의 죄(罪)와 회한(悔恨) 하늘에서 비가 주룩주룩 내리고 있다. 저 비들이 만물을 적시니시름시름 앓던 만물들이 생기를 받아 새로운 생기 있는 세상을 만들어간다. 생기를 가져온 저 하늘양식(=비)이 만물을 살리는 생명수일진데,어느 곳에는 마치 노아의 홍수처럼 많은 양의 비를 내려 세상을 심판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니 세상이 불공평 한 것 같기도 하다. 허나 어찌 작은 인생들이 하늘에 큰 뜻을 알 수 있으리요, 6천년세월을 기다려온 인내의 한계는 아마도 분명 있을 터, 오래전 창세기에 노아때와 같은 물(홍수)심판은 하지 않겠다 하셨으니 어떤 다른 심판 일까? 그것은 아마도 비가 홍수가 아닌 하나님의 영적인 비인 하늘에서 내리는 “계시말씀”일 것이라는 추측만 하고 있음을 본다. 바로 이 말씀이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라 하셨으니 세상 모든 사람들은 분명 이 생명인 계시말씀을 먹지 못하는기갈로 목말라 죽음에 이르는 병을 얻을 것임이 자명하다. 마지막 심판 때는 노아와 롯때라는 물과 불의심판을 당한 것처럼 혜안을 들어 현실을 볼 수 있는 눈과 귀가 있어야 한다. 지구촌 주인이신 하나님이 들어쓴 최초의 하늘농사꾼인 머슴이 하나 있었다.바로 아담과 지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