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4 (목)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3.0℃
  • 황사대전 -1.4℃
  • 박무대구 0.5℃
  • 맑음울산 5.9℃
  • 박무광주 1.7℃
  • 맑음부산 6.9℃
  • 맑음고창 0.6℃
  • 맑음제주 8.2℃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2.1℃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우수 캐릭터 창작자 한자리에

제16회 대구만화캐릭터공모전 우수작 시상
우수 캐릭터 7개 작품 수상

URL복사



대구 만화·캐릭터 산업의 저변확산 및 우수 콘텐츠 발굴을 위한 '대구만화·캐릭터공모전 시상'이 대구콘텐츠센터 9층 메인랩에서 열렸다.
대구시가 주최하고 (재)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가 시행한 '대구만화·캐릭터 공모전'은 만화·캐릭터 분야의 아마추어 작가 발굴을 통해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2002년부터 매년 개최해 올해로 16회를 맞이한 지역 대표 콘텐츠 공모전이다.
DIP에 따르면 10년동안 2365개팀이 참가해 196개의 우수팀을 선발했으며 이 가운데 5개팀이 웹툰 연재를 통해 작가로 등단했다. 특히 지난해 웹툰분야로 진행된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구사일생‘ 작품의 경우 KTOON에 연재돼 '좋아요 수'가 5만9000개를 달성하는 등 우수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올해는 캐릭터 분야를 주제로 공모해 총 84개팀이 접수했으며 지난 8월 캐릭터 분야 전문가로 심사위원단을 구성해 대상(1), 최우수상(1), 우수상(1), 장려상(4) 등 총 7점의 우수작품을 선정했다.
선정된 우수작품은 수상자가 유명 현직 캐릭터 전문가의 컨설팅을 통해 작품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킬 수 있는 네트워킹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해 창작자의 수준향상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대상·최우수상·우수상 수상작으로 선정된 창작자에게는 선정된 캐릭터를 사업화할 수 있도록 캐릭터 라이선싱, 브랜딩, 플랫폼 제안 등의 전문교육과 캐릭터 전문가와의 개별 멘토링 기회를 제공하며 향후 성공적인 캐릭터 시장 진입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 할 예정이다. 
DIP 최창학 원장은 “지역의 만화·캐릭터 산업이 향후 지속적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창작자들의 가능성을 발굴하고 콘텐츠 개발 및 산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연계 매개체가 필요한데 대구만화·캐릭터공모전이 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창작자들이 공모전을 통해 가능성을 확인하고 자신의 아이디어를 발전시킬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TSN뉴스] 김해 신공항 사실상 백지화…영남권신공항 건설 원점으로
[TSN뉴스=이문규기자] 김해신공항 사실상 백지화 박근혜 정부에서 결론 나 추진됐던 '김해공항 확장'(김해신공항 건설) 방안이 문재인 정부에서 백지화 되면서 또다시 영남권 신공항 건설사업이 안갯속으로 빠져들게 됐다. [관련기사 2, 4면]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는 17일 오후 김해신공항 확장과 관련, 비행 안전성을 확보하는 데 막대한 예산의 투입이 불가피하다는 문제, 천문학적인 예산을 투입하고도 원하는 만큼의 수요를 감당하기 어려운 문제 등의 이유로 근본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검증위 김수삼 위원장은 "김해신공항 계획안은 상당부분 보완이 필요하고 확장성 등 미래 변화에 대응하기 어렵다"며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 추진은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박근혜 정부에서 최종 결정돼 추진됐던 김해신공항 확장안을 접어야 한다는 것이다. 영남권 신공항 건설 논란의 역사는 1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첫 계획이 나온 건 2006년 노무현 정부 때다. 당시 영남권 신공항 건설을 최초로 '국가사업'으로 검토했으나 구체화된 단계는 아니었다. 이후 이명박 정부에서 이 문제가 본격적으로 도마에 올랐다. 대선 공약으로 영남권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