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1 (월)

  • 흐림동두천 20.8℃
  • 구름많음강릉 25.7℃
  • 흐림서울 22.1℃
  • 흐림대전 23.0℃
  • 구름조금대구 22.9℃
  • 구름많음울산 22.4℃
  • 구름조금광주 22.5℃
  • 구름많음부산 21.6℃
  • 구름조금고창 22.0℃
  • 흐림제주 23.2℃
  • 흐림강화 20.1℃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2.5℃
  • 구름조금강진군 20.9℃
  • 구름많음경주시 21.6℃
  • 구름많음거제 21.8℃
기상청 제공

[ 오늘은 지구촌에서 가장 주목받았던 땅]

[ 오늘은 지구촌에서 가장 주목받았던 땅] DMZ의 하루와 북미 정상회담 53분.

( 판문점에서 한미 정상 회견)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오늘 한반도는 지구상에서 가장 주목받는 땅이 됐다"고 말했다. 한미 정상은 이날 오후 함께 비무장지대(DMZ)로 향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난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전선언이 있은 후 66년 만에 판문점에서 미국과 북한이 만난다"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판문점 상봉이 남과 북 국민 모두에게 희망이 되고, 평화를 향한 인류 역사의 이정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하 文대통령 한미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 모두발언 전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님의 대한민국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오늘 한반도는 트럼프 대통령님과 함께 지구상에서 가장 주목받는 땅이 되었습니다. 정전선언이 있은 후 66년 만에 판문점에서 미국과 북한이 만납니다. 사상 최초로 미국과 북한의 정상이 분단의 상징 판문점에서 마주 서서 평화를 위한 악수를 하게 될 것입니다. 서로 소통하고 대화하면 최선의 상황으로 다가갈 수 있다는 것을 우리는 오늘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남과 북은 평화를 확신할 수 있게 될 것이며, 세계는 트럼프 대통령님과 김정은 위원장에게 기대에 가득 찬 응원 보내줄 것입니다.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입니다. 저는 진심으로 트럼프 대통령님이 한반도의 평화 이뤄낸 대통령으로 역사에 기록되길 바랍니다. 평화는 분쟁보다 더 많은 용기를 필요로 합니다. 용기를 내주신 두 분 정상에 감사드리며, 오늘 평화로 가는 방법을 한반도가 증명할 수 있게 돼 저는 매우 마음이 벅찹니다.  

지속적인 대화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는 현실성 있는 유일한 방법입니다. 오늘 트럼프 대통령님과 나는 비핵화와 관련한 양국의 입장이 일치하며, 동일한 목표를 갖고 있음을 다시 한번 확인했습니다. 특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구축, 북미 관계 정상화를 공약한 싱가포르 합의를 동시 병행적으로 이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오늘 두 정상의 만남에서 진전이 있기를 대한민국 국민들과 함께 기원합니다.

(정전 66년만에 역사적인 사건의 현장 )

감슴 뭉쿨한 감정을 가진자는 기자 혼자만은 아니었을 것이다 탈도 많고 말도 많았던 세정상이 분단의 땅(DMZ)에서 남북을 오가며 새로운 도전과 비핵화와 북한의 현실 문제를 타파하기 위한 정치적 계산에서 오는 피나는 심적 전쟁속에서 이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시대를 이끌어가는 신의 한수 바로 새로운 희망과 인간의 종교성에 기인한 사랑과 평화의 염원을 담은 우리 민족의 새로운 활로를 이어가기 위한 위대한 시간이 한반도 분단의 땅에서 이루어졌고 이를 계기로 통일과 평화의 물꼬를 틔워서 전세계의 평화의 불길이 타오르며 지구촌 전쟁종식과 평화세상의 구현이 이루어지는 계기가 될것임을 모두가 소망해본 하루 였다.

실로 역사적인 순간순간들이었고 형식을 타파한 지도자들의 궁합이 있었기에 소망이 이루어진것이 아닐까?

감격적인 순간이었다.





기자정보

이문규 기자

-인생 에 있어서 가는 길이 정도( 바른 길)라면 먼저 앞장서서 가야만 한다

프로필 사진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신천지자원봉사단, 베트남서 펼친 '찾아가는 건강닥터'
신천지자원봉사단(대표 이만희)의 사회공헌 활동이 베트남 해외까지 이어져 눈길을 끈다. 신천지자원봉사단은 지난 8일부터 2박3일간 봉사단 45명과 함께 베트남 동나이와 붕따우 지역에 위치한 고아원 어린이들과 현지 주민을 대상으로 의료봉사와 벽화그리기 봉사를 진행했다. 신천지자원봉사단과 (사)무궁화와 연꽃의 어울림(대표 방홍식)이 공동 주관한 이번 봉사에서는 사찰인 린광 고아원 어린이 180명, 드언 고아원 어린이 160명, 시각장애인 및 주민 120여명이 참여하고, 국내 가정의학과, 한의학, 치과진료 및 현지 한의사와 내과의가 함께해 현지 주민들과의 일체감과 양국간 우호적 공감대를 형성했다. 베트남의 경제 중심지인 호치민에서 2시간 거리에 있는 동나이와 붕따우 마을은 취약계층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으로, 사회 인프라 시설이 열악하여 제대로 된 교육혜택을 받지 못하고 낙후된 주택들로 인해 현지 주민들과 어린이들이 힘든 생활을 하고 있다. 이날 봉사가 진행된 지역은 17년 전 한국에 들어온 이주여성 딘(42세)씨의 고향 인근마을이다. 베트남 이주여성을 돕는 (사)무궁화와 연꽃의 어울림 회원인 딘 씨가 평소 신천지자원봉사단이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하는 것을 알고,

[미래비젼: 포항의 잠재력 실리콘벨리화 ]
[새로운 포항의 잠재력 포항의 실리콘벨리화 ]지난 5일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포항 미래비전 포럼’에서 제기된 주장이다. 이날 포럼은 각계각층의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포항의 미래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우선 권도엽 전 국토해양부 장관은 기조강연에서 “지속적 성장과 발전하는 사회는 관용과 다양성, 교육, 개방성이 중요한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며 “포항은 포스텍을 비롯한 우수한 교육기관과 POSCO를 만든 혁신적 개척정신이 깃든 도시인만큼 한국판 ‘실리콘 밸리’, ‘대한민국 대표교육의 도시’로의 잠재력이 풍부하다”며 포항의 앞으로 방향을 제시했다. 백성기 전 포항공과대학교 총장은 고(故) 박태준 POSCO명예회장과 과거 70년 포항을 재조명했다. 그는 일찍이 지식기반사회의 도래를 예측해 포스텍의 연구기반을 바탕으로 포스코의 미래 준비를 강조한 그의 혜안과 박태준 우향우 정신을 강조하고 “지역의 연구 성과가 지역의 기업, 기술력으로 자리매김해야 대학과 기업이 공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세돈 숙명여대 교수는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경쟁력 있는 클러스터가 조성될 필요성이 있다”며 해외 사례를 소개한 뒤 “회사생산성 향상과 혁신주도, 새

신천지자원봉사단 구미지부, "미래는 평화로"
신천지자원봉사단 구미지부(이하 신천지자원봉사단, 지부장 우경언)가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해 나라를 지켜낸 보훈 어르신들을 모시고 남북통일의 실현과 지구촌 평화를 염원하는 '제6회 나라사랑 평화나눔'행사를 가졌다. 지난 22일 구미역광장에서는 대한민국 6.25참전용사와 신천지자원봉사단과 MOU를 맺은 드림프로젝트 단체장 등 기관단체장과 시민 500여명이 동참했다. 이날 행사는 '나라사랑 평화나눔·평화가 미래입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전쟁의 참혹함을 담은 사진전시와 한반도지장프린팅, 시민들에게 태극기를 나눠주는 평화캠페인으로 진행됐다. 6.25 참전유공자회 구미시지회 유재복부회장은 "전쟁을 경험하지 못한 세대는 알 수 없는 아픈 후유증이 우리들에게 남아있다"며 "우리들이 할 일을 대신 나서주는 신천지자원봉사단이 고맙다"고 말했다. 신천지자원봉사단 우경언 지부장은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들과 호국보훈 어르신들이 듣고 싶으신 것은 감사하다는 말이 아니다"며 "그분들의 희생과 애국심을 물려받아 전쟁 없는 평화의 세계를 만들어 가기위해 앞장서는 신천지자원봉사단이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천지자원봉사단은 매년 보훈 어르신들을 모시고 평화를 염원하는 '나라사랑 평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