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8 (토)

  • 흐림동두천 18.0℃
  • 흐림강릉 19.5℃
  • 흐림서울 21.3℃
  • 구름많음대전 21.8℃
  • 흐림대구 21.1℃
  • 울산 20.8℃
  • 구름조금광주 21.5℃
  • 부산 21.3℃
  • 구름조금고창 19.7℃
  • 구름많음제주 23.1℃
  • 흐림강화 19.4℃
  • 흐림보은 18.6℃
  • 구름많음금산 18.3℃
  • 구름조금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TSN칼럼] 종교세계의 허(虛)와 실(實)

[TSN칼럼 논설위원 이문규] 종교세계의 허()와 실()

사람은 한울님을 모셔야만 진정한 인간이 되고 언젠가 때가 되면 한울님은 우리에게 선천이 가고 후천 세상이 와서 보국안민의 날이 올 것이다동학은 어려움의 세상을 이기는 학문 이었고, 한울님 모시고 새로운 평화세상을 사는 것이 동학의 꿈 이자 목표다 라는 확고한 할아버지의 시천주의 동학사상이 마음속에 잔잔하다, 45년전의 일 이다

주신 기억 중에 각자위심(各自爲心)이 된 인간의 타락한 심성(心性)을 한울님의 마음으로 뭉치게 하여 새로운 개벽(開闢)의 시대를 만들고자 했던 수운(水雲)의 지적이 딱 지금이다.

 

예로부터 수 많은 도인들은 참 종교와 참 신앙이 무엇인지를 알고자 신앙의 길에 들었고, 현재와서 선과 악을 구분하지 못하는 신앙인들이 이 땅에 너무도 많이 존재함을 본다. 66권의 성경전서가 역사와 교훈이 가득하고 약속된 예언이 사람의 지식으로는 도저히 풀 수 없는 비밀들이 있었고 해서 때가 되면 천국의 비밀이 풀어지는 때가 올 것이니 마지막 복음이 온 세상 땅끝 까지 전파되면 그때서야 끝이 오리라.

 

그 땅끝인 이 나라에 신약의 약속인 요한 계시록이 이루어졌다는 것이다. 140년전 동학()를 통한 시천주(侍天主)와 인내천 사상 속에 감추어진 비밀이요 그 열매인 하늘에 역사 였음을 듣고 보니 전율이 흐른다.

 

6천년 인류세계 최고의 진리요 전무후무한 초락도(初樂道)! 듣고 배웠던 천도사상! 선하고 긍정적인 마음으로 열린책(계시록)을 보니 개안(開眼)이 되고 후천세계의 광명이 느껴진다. 반사회,반종교,반국가의 일은 참 빛을 가진 자들은 할 수가 없다. 어둠 세상 기득권을 가진 자들이 그 거짓 기득권을 위해 빛을 끄려는 것임을 우리는 정치,경제,종교세계 에서도 보고 있지 않는가! 자신이 적폐 인지도 모르고 소경이요 귀먹어리가 되어 버렸으니 이제 모든 신앙인들은 경서의 말씀을 상고 하며 작금의 대한민국 종교세계 의 허()과 실()을 볼수 있어야 한다!

 

하루가 천년 같은 6천년의 역사 앞에 새로운 대 갑자년의 운세가 이루어 지니 바로 광명이세 인 새로운 신천지시대가 열린다는 동학과 주역의 운세를 들먹이지 않아도 수천년 풀려지지 않았던 천국의 비밀이 3600년만에 돌아온 대 갑자년(甲子年)의 그날인 19843.14일에 일어난다. 하늘에 역사가 시작된 그날! 아마도 140년전의 동학의 무극대도(無極大道)요 개벽의 광명이세(光明理世)였던가? 우리 앞에 홀연히 나타나고 보니 거짓 신앙! 6천년의 빛의 역사를 어둠으로 덧칠한 악신이 지배한 어둠의 역사 였음도 이제 확실히 알 것 같다.

정도(正道)를 선도 해야 할 다수의 교단들이 기득권을 갖고 정치 경제 사회 종교 모든 인맥을 동원하고,특히 기독교방송을 통해 성경대로 약속대로 신앙하는 후천세계의 광명(光明)의 신천신지 역사를 덮으려 하고 있다 한다. 민족분단의 아품을 치유하고자 조국통일선언문을 제정하고, 손도장 태극기를 만들어 국민과 함께 한 것도, 세계만국 평화 행사도, 자원봉사도 하면 반국가,반사회,반종교 집단 이라 매도한다.

일제시대 일본신에 경배하고 신사를 참배한 당시 장로교가 뿌리가 되어 만들어진 한기총,  그 증거가 신사참배를 반대한 고신파라 한다. 참신이 아닌 다른 신을 섬긴 것이 반종교 이다

이 땅에서 하나님의 역사가 이루어 졌다고 외치면 대한민국 대표 종교방송인 CBS는 심층 취재 해서 세계 최고의 특종을 낼 수 있는 기회가 아닌가? 참인지, 아닌지 성경으로 확인하면 될 것이다. 이제 멀지 않아 말씀대성회를 예견하고 있다 와서 보고 듣고 배우라 성경 마지막 역사가 이땅에서 이루어진 사실이 어찌 참이 아니면 말 할 수 있겠는가?

성경의 역사가 대한민국에서 이루어졌다고 세계만방에 전파하고, 자신있게 전하는 신흥교단의 상황을 객관적으로 확인하여 팩트를 체크 하는 것이 종교언론의 사명이다. 빨리 확인하여 보도 해야한다 ! 이것은 세계 모든 기독교 신앙인들에 대한 예의요 기독교 방송인 CBS 의 사명 이다.

종교계의 허와 실을 증명 해야 한다. 종교 방송인 CBS는 편견과 사심없이 성경을 통해 어느 것이 진실인지를 정확히 밝히는 교리비교 작업이 CBS방송의 최대 사명이다 참과 거짓도 분별하지 못하는 일방적인 사람의 생각(비진리)만 방송한다면 종교방송 자체가 의미가 없다. 어둠을 몰아내는 것은 단지 빛 만이 아니며, 참 말씀을 통하여 거짓이 물러가는 역사를 알아야 한다.

기자정보

이문규 기자

-인생 에 있어서 가는 길이 정도( 바른 길)라면 먼저 앞장서서 가야만 한다

프로필 사진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신천지자원봉사단, 베트남서 펼친 '찾아가는 건강닥터'
신천지자원봉사단(대표 이만희)의 사회공헌 활동이 베트남 해외까지 이어져 눈길을 끈다. 신천지자원봉사단은 지난 8일부터 2박3일간 봉사단 45명과 함께 베트남 동나이와 붕따우 지역에 위치한 고아원 어린이들과 현지 주민을 대상으로 의료봉사와 벽화그리기 봉사를 진행했다. 신천지자원봉사단과 (사)무궁화와 연꽃의 어울림(대표 방홍식)이 공동 주관한 이번 봉사에서는 사찰인 린광 고아원 어린이 180명, 드언 고아원 어린이 160명, 시각장애인 및 주민 120여명이 참여하고, 국내 가정의학과, 한의학, 치과진료 및 현지 한의사와 내과의가 함께해 현지 주민들과의 일체감과 양국간 우호적 공감대를 형성했다. 베트남의 경제 중심지인 호치민에서 2시간 거리에 있는 동나이와 붕따우 마을은 취약계층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으로, 사회 인프라 시설이 열악하여 제대로 된 교육혜택을 받지 못하고 낙후된 주택들로 인해 현지 주민들과 어린이들이 힘든 생활을 하고 있다. 이날 봉사가 진행된 지역은 17년 전 한국에 들어온 이주여성 딘(42세)씨의 고향 인근마을이다. 베트남 이주여성을 돕는 (사)무궁화와 연꽃의 어울림 회원인 딘 씨가 평소 신천지자원봉사단이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하는 것을 알고,

한반도 평화의 시대가 활짝 열릴길....
[ 한반도 평화의 시대가 활짝 열릴길 기대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각) 뉴욕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날 정상회담은 문 대통령 숙소인 인터콘티넨탈 바클레이 호텔에서 오후 5시30분부터 6시35분까지 1시간5분간 진행됐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두 정상은 최근 북한의 대화 재개 의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싱가포르 합의 정신이 여전히 유효하다는 점을 재확인했다”며 “한미 양국이 북한과의 관계를 전환해 70년 가까이 지속된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를 구축할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두 정상이 북한에 대해 무력을 행사하지 않고, 비핵화시 밝은 미래를 제공한다는 기존 약속도 재확인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합의를 기초로 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가 매우 강하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합리적 수준의 공평한 분담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대북 제재 완화에 대한 논의 여부를 묻는 질문에 그는 “구체적인 내용은 말할 수 없지만 제재는 유지돼야 된다는 언급은 나왔다”며 “체

제100회 전국체전 성화, 독도서 채화…바다 건너 서울로
▶전국체전 성화를 채화한 김생환(왼쪽) 서울시의회 부의장과 김병수 울릉군수와 손을 잡고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서울시 제공 100번째를 맞는 전국체육대회의 불꽃이 국토 최동단 독도에서 타올랐다. 서울시는 오전 경북 울릉군 독도 경비대 헬기장에서 제100회 전국체전 성화 채화 행사를 개최했다. 식전 행사로 오전 6시 30분부터 평화를 기원하는 연날리기에 이어 김생환 서울시의회 부의장이 채화 선언문을 낭독했다. 김 부의장은 "전국체전의 지난 100년을 기억하고 민족자결의 굳은 의지를 기리고자 독도에 섰다"며 "100년 전 우리 민족은 기미년 3·1운동과 대한민국 정부 수립의 빛나는 역사를 세웠고 이제 그 역사 위에 전국체전 100년사를 더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출 시간에 맞춰 김 부의장이 김병수 울릉군수와 함께 성화를 채화했다. 처음에는 태양열이 충분하지 않아 제대로 되지 않았지만, 두 번째 시도 만에 성화봉에 불이 붙었다. 성화는 성화 인수단장인 조성호 서울시 체육진흥과장의 손을 거쳐 첫 봉송 주자인 독도 경비대 허원석 대장과 오요셉 대원에게 넘겨졌다. 허 대장이 헬기장에서 중턱까지 성화를 들고 왔고 이를 오 대원이 이어받아 선착장까지 가져왔다. 독도 성화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