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6℃
  • 구름조금강릉 17.0℃
  • 박무서울 14.3℃
  • 구름조금대전 13.9℃
  • 구름많음대구 15.1℃
  • 구름많음울산 14.9℃
  • 구름많음광주 14.3℃
  • 박무부산 15.9℃
  • 구름조금고창 11.7℃
  • 구름조금제주 16.3℃
  • 흐림강화 13.7℃
  • 구름많음보은 10.0℃
  • 구름조금금산 11.8℃
  • 구름많음강진군 12.8℃
  • 구름많음경주시 12.7℃
  • 구름조금거제 14.2℃
기상청 제공

대구시·늘푸른봉사단, 제6회 생명사랑 환경축제 '맹꽁이야~놀자!' 개최

- 28~29일 양일간 달성습지 일대 관람객 1만5000여명 '북적'
- 습지 동·식물 관찰·체험할 수 있는 '달성습지 생태학습관' 개관

대구 지역의 자연생태의 소중함을 알리는 '제6회 생명사랑 환경축제 '맹꽁이야~놀자!'가 지난 28~29일 양일간 달성습지 일대에서 성황리 개최됐다.


특히 이날 달성군 화원읍 구라1길 88(구라리 862번지)에는 습지의 동·식물을 관찰·체험할 수 있는 '달성습지 생태학습관'이 개관해 축제 개막식이 열려 시민 환경축제의 장으로 열렸다. 


이날 행사는 대구시가 주최하고 (사)대구경북늘푸른자원봉사단(이하 늘푸른봉사단)이 주관, 대구시교육청·국립생물자원관·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대구경북환경보전협회·K-water낙동강권역본부·KBS대구방송총국·매일신문·㈜NAP·㈜화성이 후원했다.


행사에는 강효상 국회의원을 비롯해 이상길 행정부시장, 강은희 교육감, 남문기 늘푸른봉사단장, 생태·환경 관계자, 시민 등 1만 5000여명이 참석했으며 식전행사와 개회 및 축사, 축하공연, 생태학습관 개관 기념 커팅식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개막식에는 '맹꽁이야 놀자' 하이라이트 영상 시청과 더불어 늘푸른봉사단의 관악대, 오카리나 연주 및 합창 등 생태와 환경의 중요성을 알리는 다채로운 볼거리로 시민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이상길 행정부시장은 "달성습지 생태학습관이 있기까지 많은 수고를 해준 달성군 주민과 한마루 건설, 그리고 축제 준비한 늘푸른봉사단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하다"면서 "생태학습관은 달성습지의 중심으로 낙동강과 금호강이 만나는 교차지점에 있다. 자연을 보호하는 환경관리 정책을 시정에 중심에 두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효상 국회의원은 "동물과 식물이 살 수 없는 땅에는 인간이 살 수 없기에 많은 노력과 투자를 해야 된다. 그것을 위해 애쓰고 있는 많은 환경단체에 감사인사 드린다"며 "이번에 개관한 생태학습관을 통해 어른 뿐 아니라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생태와 생명의 중요성을 알아가면 좋겠다"고 전했다.


강은희 교육감은 "아이들에게 대물려 주기 위해 자연을 보존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특히 이번 개관 및 행사는 직접 학습할 수 있는 실질적인 교육인 것 같다. 우리가 사는 대구 달성습지를 보존해 아이들에게 좋은 환경을 물려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남문기 늘푸른봉사단 대표는 "달성습지에는 현재 식물 293종 동물 71종 등이 살고 있으며 그 중에 멸종 위기종들도 있어서 보존 가치가 상당히 높다"면서 "이번 개관을 통해 생태환경의 중요성과 생명을 사랑을 시민들에게 알리는 시민 환경축제의 장으로 더욱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환경축제는 ▲맹꽁이와 습지, 곤충 등 멸종위기 동물의 교육패널 ▲환경버스를 체험하는 '푸름이 이동 환경교실 ▲곤충표본전시장 ▲맹꽁이 관찰학습 ▲달성습지 양서류·식물체험 ▲숲놀이 ▲습지탐방 등 32개의 생태 체험 부스가 운영됐다.


서건영(도원초 3학년) 군은 "나비를 잡으면 나비가 스트레스를 받고 아파한다는 것을 알았다. 그래서 나비를 잡지 않고 마음에 두고 눈으로만 볼 것이다. 나비친구가 잘 살기 위해 가까운 거리는 자전거를 이용하겠다"고 말했다.


자녀와 함께 행사 참석한 안영미(39·여·서구) 씨는 "내 아이에게 깨끗한 공기를 마시게 해주고 싶다는 생각에 좋은 자연을 어떻게 대물림 해줘야 할지 몰랐는데 달성습지생태학습관에 와서 체험을 통해 나도 배워가고 자녀에게도 가르칠 수 있어서 좋았다"고 전했다.


한편 (사)대구경북늘푸른자원봉사단은 2006년부터 12년에 걸쳐 1000여 봉사자들이 달성습지에 떠내려 온 각종 생활 쓰레기와 산업폐기물 등 100여톤을 수거했으며, 2012년 멸종위기 생물이자 환경지표 생물인 맹꽁이가 출현하면서 2014년부터 6회째 행사를 열고 있다.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베트남서 펼친 '찾아가는 건강닥터'신천지자원봉사단
신천지자원봉사단(대표 이만희)의 사회공헌 활동이 베트남 해외까지 이어져 눈길을 끈다. 신천지자원봉사단은 지난 8일부터 2박3일간 봉사단 45명과 함께 베트남 동나이와 붕따우 지역에 위치한 고아원 어린이들과 현지 주민을 대상으로 의료봉사와 벽화그리기 봉사를 진행했다. 신천지자원봉사단과 (사)무궁화와 연꽃의 어울림(대표 방홍식)이 공동 주관한 이번 봉사에서는 사찰인 린광 고아원 어린이 180명, 드언 고아원 어린이 160명, 시각장애인 및 주민 120여명이 참여하고, 국내 가정의학과, 한의학, 치과진료 및 현지 한의사와 내과의가 함께해 현지 주민들과의 일체감과 양국간 우호적 공감대를 형성했다. 베트남의 경제 중심지인 호치민에서 2시간 거리에 있는 동나이와 붕따우 마을은 취약계층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으로, 사회 인프라 시설이 열악하여 제대로 된 교육혜택을 받지 못하고 낙후된 주택들로 인해 현지 주민들과 어린이들이 힘든 생활을 하고 있다. 이날 봉사가 진행된 지역은 17년 전 한국에 들어온 이주여성 딘(42세)씨의 고향 인근마을이다. 베트남 이주여성을 돕는 (사)무궁화와 연꽃의 어울림 회원인 딘 씨가 평소 신천지자원봉사단이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하는 것을 알고,


[TSN포토뉴스] 구룡포의 해파랑길
포항 해파랑길 14구간 5월 바다 구경하고, 과메기로 배 채우고! 싱싱한 활어회로 식욕 돋우고!▲ 구룡포를 끼고돌아 바다를 품어 안은 해파랑길 시작점 해안을 따라 다양한 걷기 길이 조성돼 있는데, 그중 포항 해파랑길 14구간은 봄바다 구경은 물론 겨울 먹거리인 과메기도 즐길 수 있어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구룡포항에서 출발해 줄곧 해안도로를 따른다. 전체 구간의 90%가 바다를 끼고 걷는다. 곳곳에 해파랑길 이정표와 화살표 표시가 되어 있어 길 찾기는 수월하다. 구룡포해수욕장 전에 지나는 해안의 바위 지형은 파도가 거칠어도 사람이 걸어 다니는 데 문제가 없지만 간혹 미끄러운 바위가 있어 주의해야 한다. 위험한 구간은 나무데크가 잘 깔려 있어 무리 없이 걸을 수 있다.길 곳곳에 볼거리도 많다. 구룡포에선 TV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 촬영지였던 근대문화 역사거리를 둘러볼 수 있고, 길 도중엔 구룡포 주상절리와 해국 자생지를 만날 수 있다. ▲ 연오랑세오녀 테마공원 전시관 전경해맞이공원에는 상생의 손, 삼국유사에 나오는 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연오랑 세오녀상 등이 있다. 해맞이광장에 위치한 새천년기념관에서는 포항의 역사를 비롯해 포항바다의 화석들을 둘러볼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