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11.1℃
  • 박무서울 5.4℃
  • 맑음대전 4.2℃
  • 맑음대구 6.2℃
  • 구름많음울산 9.4℃
  • 맑음광주 5.9℃
  • 구름많음부산 10.4℃
  • 맑음고창 1.4℃
  • 흐림제주 11.1℃
  • 맑음강화 3.4℃
  • 맑음보은 0.2℃
  • 맑음금산 0.2℃
  • 구름많음강진군 4.9℃
  • 구름많음경주시 9.2℃
  • 구름조금거제 6.8℃
기상청 제공

[지구촌 최고의 장사꾼들이 이루어가는 100의 꿈그리고 기적]

-100원의 작은 힘이 모여 우리는 지구촌 최고의 성전을 지을 것이다

[지구촌 최고의 장사꾼들이 이루어가는  100의  꿈 그리고 기적]  


그것은 기적이었다.지금 내가 하고있다.

먼 옛날 인간은 자기의 방어를 위해 막대기를 들었고 끝에 돌을 붙잡아 매고,  끝을 뾰쪽하게 하여 자신을 방어 했으며 무언가를 만들고 자신의 삶을 위한 도구로 사용하였다. 물질을 얻기위한 최초의 수단 이었다.

오늘날 내가 이 세상을 살기위한 최고의 수단은 동전 으로 바뀌었다.


동전은 사고방식의 혁명을 가져왔다. 동전이 유통되면서 사람들은 동전의 재질이나 금속의 함량과는 상관없이 단지 동전에 찍힌 액면가를 따르게 됐다. 이런 변화는 돈을 세는 단위가 없던 때를 ‘신화의 시대’라고 하고 그 이후를 ‘역사의 시대’라고 부를 만큼 큰 기점이 된다.

동전은 원래 그리스 시대에 제사장에게 바치는 고기산적에서 유래했다. 제사를 지내면 사람들은 제사장에게 소고기를 제물로 바쳤다. 시간이 가면서 제사장에게는 필요 이상의 고기가 쌓이게 됐고, 그는 넘치는 양을 고기산적으로 대신 받기 시작했다. 이 고기산적을 ‘오볼로이’라고 불렀는데, 여기서 오래된 동전 화폐의 단위 ‘오볼로스’가 나온 것이다.


방바닦이나 자신의 호주머니에 달랑거리며 어쩌면 귀찮아 보이는 아무 쓸모없는 동전이지만 이런 것들이 한쪽에 모이면 우리는 내 주변의 어렵고 힘들어하는 사명자들의 건강을 위함이며, 가족형제들에게 마음의 밝은 빛이 비추는 기적의 역사를 이루어 갔던 옛적의 실화들을 많이 보아왔다.


작은 것이 하나 둘 모여 큰 것을 이루는 역사는 늘상 우리는 보아왔고 그렇게 교육시키며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가고 있다. 그 끝자락에서 우리는 좀더 힘을 내고 바름을 세워 나와 형제와 주변의 내 사람들에게 온전한 십일조를 한개의 동전에 쏟아 부을줄 아는 형제들이 되어야 한다. 내 마음 하나에 달려 있다. 5천원짜리 커피는 줄줄 흘리며 마시면서 동전하나 넣을줄 모른 다면 우리는 양심을 잃어버린 자로 남을 것 아니겠는가?


세상은 내가 마음 먹기에 달려 있고 그 마음은 내가 먹기에 달려 있다. 나는 지금 부터 열심히 우리집 벽장과 방바닦과 내 호주머니를 뒤지고 깨끗하게 청소하여 모아진 동전을 저 100원의 기적이라 쓰여진 통속에 꽉꽉 채워 지구촌에서 가장 행복하고 아름다운 사람들이 사는 성전을 만들겠다는 마음이 정성이 내 관심속에 모여  생명을 살리는 진정한 아름다운 기적을 만들어가야 할 것이다


100원의 작은 힘이 모여 우리는 지구촌 최고의 성전(=참사람)도 만들어가야 한다. 합력하여 선을 이루어 가는 최고의 성전 지킴이들의 다짐은 오늘도 말씀을 팔아 생명을 사는 최고의 장사꾼이 되어보자 는 마음에서 시작 된다 .100원의 기적을 위하여 얼마나 힘을 쏟아 관심을 보여줄 것인가?

내 정신에 달려 있다 십시일반 이 작은 정성이 모여 큰 것을 이룬다 성경이 알려주는 진리이다. 화이팅!

기자정보

이문규 기자

-인생 에 있어서 가는 길이 정도( 바른 길)라면 먼저 앞장서서 가야만 한다

프로필 사진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베트남서 펼친 '찾아가는 건강닥터'신천지자원봉사단
신천지자원봉사단(대표 이만희)의 사회공헌 활동이 베트남 해외까지 이어져 눈길을 끈다. 신천지자원봉사단은 지난 8일부터 2박3일간 봉사단 45명과 함께 베트남 동나이와 붕따우 지역에 위치한 고아원 어린이들과 현지 주민을 대상으로 의료봉사와 벽화그리기 봉사를 진행했다. 신천지자원봉사단과 (사)무궁화와 연꽃의 어울림(대표 방홍식)이 공동 주관한 이번 봉사에서는 사찰인 린광 고아원 어린이 180명, 드언 고아원 어린이 160명, 시각장애인 및 주민 120여명이 참여하고, 국내 가정의학과, 한의학, 치과진료 및 현지 한의사와 내과의가 함께해 현지 주민들과의 일체감과 양국간 우호적 공감대를 형성했다. 베트남의 경제 중심지인 호치민에서 2시간 거리에 있는 동나이와 붕따우 마을은 취약계층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으로, 사회 인프라 시설이 열악하여 제대로 된 교육혜택을 받지 못하고 낙후된 주택들로 인해 현지 주민들과 어린이들이 힘든 생활을 하고 있다. 이날 봉사가 진행된 지역은 17년 전 한국에 들어온 이주여성 딘(42세)씨의 고향 인근마을이다. 베트남 이주여성을 돕는 (사)무궁화와 연꽃의 어울림 회원인 딘 씨가 평소 신천지자원봉사단이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하는 것을 알고,


[TSN뉴스 ] 재난지원금 대상 선별로 드러난 복지시스템 한계
[TSN뉴스 김미영기자] 재난지원금 대상 선별로 드러난 복지시스템 한계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가 급감해 농민 어려움이 가중되자 전북 임실군이 농산물 판매 진작을 위해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도입해 2일 오후 군청 광장에서 사전 예약한 지역 농산물을 소비자에게 전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입장에선 소득 하위 50%가 합당하다고 판단했다." 지난달 30일 정부가 소득 하위 70%까지 최대 가구당 재난지원금 10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한 당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모 방송에서 밝힌 얘기다. 정부부처 관료들 얘기를 종합하면 홍 부총리가 여당의 70% 지급안에 반대했던 이유는 단순히 재정 때문만은 아니었다. 현재 일어나고 있는 혼란을 예상했기 때문이다. 정부 관계자는 "1차 추가경정예산안 때 소비쿠폰을 `기준 중위소득` 50%로 정한 것도 지금까지 모든 복지기준이 국민 절반이었기 때문"이라면서 "`2대8` 가르마도 아닌 `7대3`이라는 기준은 `통계조차 없다`며 반대했지만 끝내 여당이 관철시킨 것"이라고 말했다. 2일 복지당국에 따르면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복지정책은 한 번도 중위소득 이상을 대상으로 삼은 적이 없어 상위 50% 계층의 소득·자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