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일)

  • 맑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2.2℃
  • 구름조금서울 -7.4℃
  • 구름많음대전 -4.7℃
  • 흐림대구 -2.2℃
  • 흐림울산 -0.4℃
  • 흐림광주 -2.1℃
  • 구름많음부산 1.4℃
  • 흐림고창 -2.3℃
  • 흐림제주 3.1℃
  • 맑음강화 -8.2℃
  • 흐림보은 -4.9℃
  • 흐림금산 -4.8℃
  • 흐림강진군 -1.1℃
  • 흐림경주시 -1.4℃
  • 구름많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TSN뉴스] 황금들녘의 추수

URL복사

[ TSN 뉴스 청도 본부장] 황금글녘의 추수

                                [▲ 청도의 들녘에 핀 벼이삭]

옛것을 보내고 새 것을 맞이하는 좋은 시절 이름하여 호시절이라 했다. 세상 모든 피조만물들이 고대하는 새로운 하늘의 기운, 기뿐 추수 소식에 천지만물이 깊은 잠에서 깨어나 하늘을 우러러 본다.

                      ▲ 풍요를 기다리는 황금들녘

이른봄 농부는 오늘의 기쁨을 위해 씨를 뿌리고 작은 뿌리를 대지에 뻗어 내리며 자신의 삶을 시작했던 어린 벼들이 어느새 황금 밭이 되어 농부를 기쁘게 한다.

성경에도 하늘 소가 마음 밭을 갈아 씨를 뿌리니 천농이라 한다. 이 땅에 뿌려진 씨가 자라 세상 사람들을 먹이는 양식이되어 농부는 즐거운 마음으로 수확을 해댄다.

허나 어이 할꼬~ 농부가 없는 황금들녘에 수심 근심이 가득한 저 세상에는 피눈물을 뿌리며  갇힌 님 언제오실까 마음만 답답하네~

허나 세상살이가 아무리 어렵고 고통스러워도 어김없이 찾아오는 절기 처럼 때가 되면 농부는 새로운 희망을 찾아 고운 님 함께 이 땅에서 누런 벌판의 생기를 보며 흐뭇한 미소를 지으리라~

남은 자들은 이제 때가 되어 익은 곡식을 추수하라는 명령에 오늘도 황금들녘에 나가 힘차게 오실님을 생각하며 혼신의 힘을 다하여 추수를 해야만 할 것이다.

                                ▲ 청도 들녘의 가을 하늘과  탈곡기로 수확하는 농부들

맑은 도가 흐르는 십승지의 청도 땅에 익은 곡식을 추수하는 사람들의 마음이 옛날처럼 기쁘지 아니함은 세상이 너무도 어둡고 습한 때문이리라~ 머지않아서 참으로 밝고 활기찬 거문고 타는 소리에 온 세상이 흥겨워 춤추며 추수하고 잔치하는 때가 올 것이라 생각해 보며 아쉽고 안타까운 작은 마음을 저 황금들녘에 던져 본다.

                                                                                                                      [TSN뉴스 김동열 기자]

기자정보

이문규 기자

-인생 에 있어서 가는 길이 정도( 바른 길)라면 먼저 앞장서서 가야만 한다

프로필 사진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TSN뉴스] 김해 신공항 사실상 백지화…영남권신공항 건설 원점으로
[TSN뉴스=이문규기자] 김해신공항 사실상 백지화 박근혜 정부에서 결론 나 추진됐던 '김해공항 확장'(김해신공항 건설) 방안이 문재인 정부에서 백지화 되면서 또다시 영남권 신공항 건설사업이 안갯속으로 빠져들게 됐다. [관련기사 2, 4면]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는 17일 오후 김해신공항 확장과 관련, 비행 안전성을 확보하는 데 막대한 예산의 투입이 불가피하다는 문제, 천문학적인 예산을 투입하고도 원하는 만큼의 수요를 감당하기 어려운 문제 등의 이유로 근본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검증위 김수삼 위원장은 "김해신공항 계획안은 상당부분 보완이 필요하고 확장성 등 미래 변화에 대응하기 어렵다"며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 추진은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박근혜 정부에서 최종 결정돼 추진됐던 김해신공항 확장안을 접어야 한다는 것이다. 영남권 신공항 건설 논란의 역사는 1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첫 계획이 나온 건 2006년 노무현 정부 때다. 당시 영남권 신공항 건설을 최초로 '국가사업'으로 검토했으나 구체화된 단계는 아니었다. 이후 이명박 정부에서 이 문제가 본격적으로 도마에 올랐다. 대선 공약으로 영남권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