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토)

  •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0.7℃
  • 흐림대전 3.4℃
  • 연무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3.2℃
  • 박무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2.9℃
  • 박무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대구광역시, 겨울철 대비 주요 체육시설 특별 안전 점검

URL복사

 

대구시는 겨울철 시민들이 자주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주요 체육시설인 빙상장과 국민체육센터에 대한 특별 안전 점검을 실시한다.

 

점검대상은 대구시에 관리 중인 빙상장 4곳과 국민체육센터 8곳이다.

 

특히, 이용객이 많은 대구 실내 빙상장과 동구 아양아트센터 등 4곳은 건축, 전기, 소방분야 민간 전문가와의 합동점검을 통해 안전 위해요소 및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지침 준수 여부를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나머지 8곳은 기관별 자체 계획에 따라 12월 11일부터 12월 24일까지 3주간 점검을 하도록 한다.

 

주요 점검 사항으로는 ▲건축물 주요 구조부재의 균열, 누수 등 결함 발생 여부 ▲누전차단기 설치·작동 등 전기 시설의 정상 작동 여부 ▲소방시설, 피난시설 유지·관리 등 소방안전관리 적정 여부 ▲코로나19 방역지침 준수 여부 등이다.

 

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지 시정을 통해 개선하고, 현지 시정이 어려운 경우에는 관리자에게 신속한 시정 조치를 요청해 시민들이 안전하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남희철 대구시 안전정책관은 "시민들이 안전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대구시에서 관리 중인 주요 체육시설에 대한 사전 점검을 실시해 안전사고 발생을 예방하고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끝)

 

출처 : 대구광역시청 보도자료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TSN뉴스] 김해 신공항 사실상 백지화…영남권신공항 건설 원점으로
[TSN뉴스=이문규기자] 김해신공항 사실상 백지화 박근혜 정부에서 결론 나 추진됐던 '김해공항 확장'(김해신공항 건설) 방안이 문재인 정부에서 백지화 되면서 또다시 영남권 신공항 건설사업이 안갯속으로 빠져들게 됐다. [관련기사 2, 4면]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는 17일 오후 김해신공항 확장과 관련, 비행 안전성을 확보하는 데 막대한 예산의 투입이 불가피하다는 문제, 천문학적인 예산을 투입하고도 원하는 만큼의 수요를 감당하기 어려운 문제 등의 이유로 근본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검증위 김수삼 위원장은 "김해신공항 계획안은 상당부분 보완이 필요하고 확장성 등 미래 변화에 대응하기 어렵다"며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 추진은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박근혜 정부에서 최종 결정돼 추진됐던 김해신공항 확장안을 접어야 한다는 것이다. 영남권 신공항 건설 논란의 역사는 1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첫 계획이 나온 건 2006년 노무현 정부 때다. 당시 영남권 신공항 건설을 최초로 '국가사업'으로 검토했으나 구체화된 단계는 아니었다. 이후 이명박 정부에서 이 문제가 본격적으로 도마에 올랐다. 대선 공약으로 영남권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