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일)

  • 맑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2.2℃
  • 구름조금서울 -7.4℃
  • 구름많음대전 -4.7℃
  • 흐림대구 -2.2℃
  • 흐림울산 -0.4℃
  • 흐림광주 -2.1℃
  • 구름많음부산 1.4℃
  • 흐림고창 -2.3℃
  • 흐림제주 3.1℃
  • 맑음강화 -8.2℃
  • 흐림보은 -4.9℃
  • 흐림금산 -4.8℃
  • 흐림강진군 -1.1℃
  • 흐림경주시 -1.4℃
  • 구름많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PRNewswire] 여성의 리더십 역할 발전에 있어 국제 평균보다 높은 여성의 승진을

URL복사

약속한 최고경영자들

 

-- 이 보고서는 인종/민족 자료 수집 방식을 제안합니다.

 

(뉴욕 2020년 12월 9일 PRNewswire=연합뉴스) 최근 발표된 더 공정한 미래를 향해: 변화를 위한 카탈리스트 CEO 챔피언(Towards a More Equitable Future: The Catalyst CEO Champions For Change) 보고서에 따르면 변화를 위한 카탈리스트 CEO 챔피언들[https://www.catalyst.org/champions/ceo-champions/ ]이 또 한 번 리더십 파이프라인에서 여성의 역할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이 보고서는 세계 여러 기업이 자사 내의 민족과 인종에 대한 정보를 수집할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글로벌 리더십 파이프라인에서 가시적인 여성의 역할의 발전을 보면 40%에 달하는 관리자들과 약 3분의 1의 고위관리자급, 고위간부급이 여성이었다.

 

- 고위 간부급(Executives): 27.0% (vs. 세계 기업 평균: 23%)

- 고위 관리직(Senior managers): 29.5% (vs. 세계 기업 평균: 29%)

- 관리직(Managers): 39.3% (vs. 세계 기업 평균: 37%)

- 위원회 임원급(Board directors): 31.6% (vs. S&P 500: 26%)

 

팬데믹과 인종차별 반대 시위로 인해 여러 회사가 인종 간 불평등으로 형성된 시스템적인 장벽을 자각하고 허물려는, 근본적인 변화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2020년보다 훨씬 전부터, 변화를 위한 카탈리스트 CEO 챔피언들은 이러한 노력을 지속해 왔고, 더 평등한 업무환경을 만들기 위한 방식을 지속해서 선도해 왔다.

 

"저희는 회사의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재능에 대한 표현과 가시성을 높이려는 노력을 하고 있고, 변화를 위한 카탈리스트 CEO 챔피언들과의 협력을 통해 이러한 발전은 더욱 촉진될 것입니다. 저희는 지금까지 다양하고 평등한 업무환경을 만들어 왔고 거의 모든 분야에서 다양성의 증가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뱅크오브아메리카(Bank of America)의 CEO인 브라이언 모이니한(Brian Moynihan)은 말했다.

 

이 보고서는 차별받는 민족과 인종 그룹에 속해있는 여성의 지위를 측정하는 방식을 탐구하고 기관이나 단체들이 평등한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돕는 3 단계 계획을 제공한다:

 

- 1단계: 교차성에 대한 교육.

- 2단계: 인종과 민족에 관한 신뢰도 높은 자료 수집 시스템 수립.

- 3단계: 인종차별에 관한 대화 시작.

 

"여성, 특히 유색인종의 여성은 세계 전역에서 조직 내 견고한 벽에 부딪혀 지속해서 승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그러나 변화를 위한 카탈리스트 CEO 챔피언 회사들은 지속해서 이 분야에서 종합적인 성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저희는 더 큰 노력을 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자료들을 보면 긍정적이고, 저희는 이런 노력을 해준 최고경영자들과 협력할 수 있어서 영광으로 생각합니다."라고 카탈리스트의 회장이자 최고경영자인 로레인 해리튼(Lorraine Hariton)은 말했다.

 

보고서를 읽어보세요[https://www.catalyst.org/research/ceo-champions-for-change-2020-report/ ].

 

더 많은 정보를 원하시면 여기를 클릭하세요[https://www.catalyst.org/champions/ ].

 

대화에 참여하세요: #CatalystForChange

 

카탈리스트 소개

카탈리스트[https://www.catalyst.org/ ]는 비영리로 운영되는 글로벌 단체로 세계적으로 가장 영향력 있는 CEO들과 선도기업들과 함께 여성의 업무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1962년에 설립된 카탈리스트는 선구적인 연구, 실행 도구, 검증된 솔루션으로 여성들이 리더십으로 발전해 나아가기 위한 변화를 이끌고 있습니다. 여성의 발전이 곧 우리 모두의 발전이기 때문입니다.

 

미디어 연락처:

 

나오미 R. 패튼(Naomi R. Patton)

부사장, 미디어 홍보부

카탈리스트(Catalyst)

npatton@catalyst.org

 

스테파니 울프(Stephanie Wolf)

미국 홍보 자문위원

카탈리스트(Catalyst)

media@stephaniewolfpr.com

 

로고 - https://mma.prnewswire.com/media/597751/Catalyst_C4C_Logo.jpg

C4C logo (PRNewsfoto/Catalyst)

 

출처: Catalyst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끝)

 

출처 : PRNewswire 보도자료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TSN뉴스] 김해 신공항 사실상 백지화…영남권신공항 건설 원점으로
[TSN뉴스=이문규기자] 김해신공항 사실상 백지화 박근혜 정부에서 결론 나 추진됐던 '김해공항 확장'(김해신공항 건설) 방안이 문재인 정부에서 백지화 되면서 또다시 영남권 신공항 건설사업이 안갯속으로 빠져들게 됐다. [관련기사 2, 4면]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는 17일 오후 김해신공항 확장과 관련, 비행 안전성을 확보하는 데 막대한 예산의 투입이 불가피하다는 문제, 천문학적인 예산을 투입하고도 원하는 만큼의 수요를 감당하기 어려운 문제 등의 이유로 근본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검증위 김수삼 위원장은 "김해신공항 계획안은 상당부분 보완이 필요하고 확장성 등 미래 변화에 대응하기 어렵다"며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 추진은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박근혜 정부에서 최종 결정돼 추진됐던 김해신공항 확장안을 접어야 한다는 것이다. 영남권 신공항 건설 논란의 역사는 1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첫 계획이 나온 건 2006년 노무현 정부 때다. 당시 영남권 신공항 건설을 최초로 '국가사업'으로 검토했으나 구체화된 단계는 아니었다. 이후 이명박 정부에서 이 문제가 본격적으로 도마에 올랐다. 대선 공약으로 영남권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