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4 (일)

  • 맑음동두천 2.4℃
  • 흐림강릉 3.9℃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6.9℃
  • 흐림대구 7.3℃
  • 흐림울산 8.5℃
  • 맑음광주 8.6℃
  • 흐림부산 9.4℃
  • 구름조금고창 7.3℃
  • 구름많음제주 11.7℃
  • 맑음강화 6.2℃
  • 맑음보은 3.9℃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6.5℃
  • 흐림경주시 6.3℃
  • 흐림거제 9.7℃
기상청 제공

[AsiaNet] 어메이산, 중국 겨울 관광지의 새로운 정점으로 부상

URL복사

 

AsiaNet 87334

 

(청두, 중국 2020년 12월 19일 AsiaNet=연합뉴스) 이달 12일, 쓰촨성 어메이산 풍치지구 관리위원회(Sichuan Province Mount Emei Scenic Area Administration Committee)와 Emei Shan Tourism Co., Ltd.의 후원으로 제22회 어메이산 빙설온천축제(Mount Emei Ice and Snow Hot Spring Festival)가 공식적으로 막을 올렸다. 이 축제는 3개월간 진행될 예정이다. 작년과 비교해 올해 어메이산은 훨씬 더 추워졌고, 더 이른 시기에 더 많은 눈이 내렸다. 거친 얼음과 같은 현상은 오히려 방문객 사이에서 특별한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눈 덮인 산의 아름답고 화려한 풍경 사진이 인터넷을 달구고 있다.

 

어메이산은 올해 어메이산 빙설온천축제를 위해 산 전체의 관광자원을 통합했다. 방문객은 산 위에서 중국에서 가장 긴 산악 스키 슬로프인 300m 길이의 레이동핑 슬로프(Leidongping Slope)에서 스노보드, 스키, 눈썰매 등을 비롯한 약 12가지 겨울 스포츠를 즐길 수 있다. 산 아래에서는 지역 특색이 담긴 식사와 함께 훌륭한 음식으로 입맛을 만족시키거나, 도시의 3대 온천 중 한 곳에서 한가로이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산 전체를 골고루 활용하고 산업 전체를 동원함으로써, 어메이산의 겨울 관광은 새로운 경지에 이르렀다.

 

쓰촨성 10대 민속 축제 중 하나인 어메이산 빙설온천축제는 21년간 커다란 성공을 누려 왔다. 1999년에 어메이산은 쓰촨 풍치지구의 겨울 관광을 위한 선구적인 노력으로 레이동핑 스키장에서 제1회 빙설축제를 개최했다. 2003년에는 어메이산 온천기지가 완공됨에 따라, 행사는 빙설온천축제로 업그레이드됐다. 2005년에는 축제와 요리문화가 융합된 어메이산 미식 마을과 황금 정상 미식의 숲(Golden Summit Gastronomy Forest)이 조성됐으며, 1년 후에는 무술과 불교 등의 요소도 추가로 통합됐다.

 

올해 개최된 제22회 어메이산 빙설온천축제는 한때 겨울 스포츠에만 초점을 맞췄던 오래된 행사에서 3개월에 걸쳐 진행되는 장대한 겨울 카니발로 성장했다. 이 풍치지구에는 엔터테인먼트 구역, 관광 예술 구역, 부가 기능 구역이 지정됐으며, 가족 여행객을 대상으로 한 '빙설 속의 작은 원숭이(Little Monkey in Ice and Snow)' 사진 공모전도 기획됐다.

 

21년 동안, 어메이산 빙설온천축제는 단일 행사에서 다양한 즐길 거리를 갖춘 혁신적인 행사로, 그리고 잘 알려지지 않은 축제에서 널리 알려진 유명한 행사로 발전을 거듭하면서, 국내외 방문객 모두에게 지속적인 놀라움을 선사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첫 행사 이전인 1997년 12월과 이듬해 3월 사이에 어메이산을 찾은 방문객은 5만 명이 채 되지 않았는데, 이는 올해 총방문객의 12분의 1에 불과한 수치다. 2019년에는 4개월 동안 85만 명이 어메이산을 방문했다. 이는 연간 총방문자 수의 약 4분의 1에 해당하며, 20년 전과 비교하여 약 16배나 증가한 숫자다.

 

최근 수년간 어메이산은 '세계의 주요 관광지', '중국 및 국제 불교 문화 관광지', 그리고 쓰촨을 방문하는 여행객을 위한 최고의 선택지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는 데 전념했다. 목가적 풍경과 심오한 문화유산 및 독특한 풍치지구 서비스에 힘입어, 어메이산은 2019년 이래 2019년 중국문화관광 통합 모델 풍치지구(2019 China Culture and Tourism Integration Model Scenic Area), 2019년 중국 우수 풍치지구(2019 Outstanding Scenic Area of China), 지역 관광 고품질 인기 풍치지구(Regional Tourism High-quality and Popular Scenic Areas) 등 관광 부문에서 수많은 국가 수준의 상을 받았다.

 

전통적인 경험에서 혁신적인 상호작용에 이르기까지, 어메이산의 겨울 관광은 점차 자신만의 고유한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예를 들어 '디지털 어메이' 스마트 문화관광 체험센터("Digital Emei" Smart Cultural Tourism Experience Center)에서는 방문객에게 수천 년에 걸친 문화와 어메이산의 그림 같은 풍경을 AR, VR, 홀로그램, 육안 3D 디스플레이 등의 디지털 방식으로 모든 자랑거리를 선사한다. 2019년에는 대규모 몰입형 공연인 Unique Mount EMEI가 시작됐다. 시공간을 초월한 이 프로그램은 수많은 예술적 시연과 연출 기법 설정을 통해 어메이산의 절묘한 아름다움과 중국이 가진 모든 측면의 문화적 매력을 보여준다.

 

최근에는 쓰촨성의 6개 도시와 39개 현의 주요 풍치지구를 통합하고, 관련 당사자의 자원을 결합하는 '그레이트 어메이' 문화관광개발연합("Great Emei" Cultural Tourism Development Alliance)이 공식적으로 설립됐다. 향후 어메이산 풍치지구는 불교의 문화적 장점을 산업적 이점 및 브랜드 이점으로 전환하고, '범 어메이' 국제관광 및 문화 브랜드 육성에 전념하는 한편, 어메이산의 겨울 관광 판로를 지속해서 활용함으로써 방문객에게 진정으로 매력적인 여행지이자 중국 겨울 관광을 위한 '제3의 기둥'이 될 전망이다.

 

 

 

자료 제공: Emei Shan Tourism Co., Ltd.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80650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80655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끝)

 

출처 : 아시아넷 보도자료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TSN뉴스] 김해 신공항 사실상 백지화…영남권신공항 건설 원점으로
[TSN뉴스=이문규기자] 김해신공항 사실상 백지화 박근혜 정부에서 결론 나 추진됐던 '김해공항 확장'(김해신공항 건설) 방안이 문재인 정부에서 백지화 되면서 또다시 영남권 신공항 건설사업이 안갯속으로 빠져들게 됐다. [관련기사 2, 4면]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는 17일 오후 김해신공항 확장과 관련, 비행 안전성을 확보하는 데 막대한 예산의 투입이 불가피하다는 문제, 천문학적인 예산을 투입하고도 원하는 만큼의 수요를 감당하기 어려운 문제 등의 이유로 근본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검증위 김수삼 위원장은 "김해신공항 계획안은 상당부분 보완이 필요하고 확장성 등 미래 변화에 대응하기 어렵다"며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 추진은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박근혜 정부에서 최종 결정돼 추진됐던 김해신공항 확장안을 접어야 한다는 것이다. 영남권 신공항 건설 논란의 역사는 1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첫 계획이 나온 건 2006년 노무현 정부 때다. 당시 영남권 신공항 건설을 최초로 '국가사업'으로 검토했으나 구체화된 단계는 아니었다. 이후 이명박 정부에서 이 문제가 본격적으로 도마에 올랐다. 대선 공약으로 영남권 신
대구광역시, 자활근로사업으로 2천600여 개 일자리 제공
대구시는 2021년 자활근로사업에 지난해보다 7억9천만 원 증액한 총 339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저소득층의 자립을 지원한다. 자활근로사업은 국민기초생활수급자와 기준중위소득 50% 이하인 차상위자 등 저소득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근로의욕을 고취하고 생활 안정과 자립기반 조성을 지원해 탈수급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올해 대구시는 관내 9개 지역자활센터를 통해 2천600여 명이 123개 자활근로사업단에서 근로활동에 참가할 수 있도록 총 339억 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자활근로사업단에서는 부품조립과 같은 공동작업을 비롯해 봉제, 세탁, 음식 조리, 간병, 집수리, 청소, 택배, 카페, 인쇄업 등 다양한 업종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참여자는 근로 능력 정도, 자활 욕구와 의지, 가구 여건 등 특성에 맞는 지역자활센터 자활근로사업단에 배치되며, 하루 8시간 주5일 근무를 원칙으로 하고 하루 인건비는 사업유형에 따라 2만9천240원에서 5만6천950원을 받는다. 여기에 실비와 주차·월차수당, 자활근로사업단 매출 실적에 따른 자립성과금 등을 추가로 지급받을 수 있다. 지역자활센터 자활근로사업단에서 근무하다가 2020년 광고디자인 자활기업을 창업한 김 모 씨(36세, 여

해남군, 고구마 산업 종합발전 5개년 계획 추진
해남군 대표 특산물 해남고구마를 명품 브랜드로 육성한다. 해남군은 최고 품질 고구마를 생산,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해남고구마산업 종합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오는 2025년까지 297억여 원을 투입해 생산과 유통, 가공에 이르는 총 26개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해남고구마 신품종 육성과 생산기술 연구·보급할 해남고구마 연구센터를 설립할 계획으로, 해남 고구마의 명품화를 이끌 전진기지로 조성하게 된다. 2023년까지 설립될 해남고구마연구센터는 외래종 고구마를 대체할 해남 특화의 우량품종을 개발하고, 기상재해와 병해충으로 인한 품질 저하에 대처하는 안정적인 생산기술 연구, 가공 상품의 연구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연구시설과 노지 시험포를 갖추고, 해남고구마의 생산 및 가공, 식품소재 개발 등 명품화 기반을 조성하게 된다. 또한 군은 종합발전계획을 통해 고구마 우량종순 안정생산 기반구축과 선별·세척·큐어링 등 시설·기술 지원을 통해 생산 및 수확 후 관리를 세분화해 품질을 균일화하고, 상품성을 높여 나가기로 했다. 조직화·규모화된 고구마 생산자협동조합을 설립해 소규모 재배 농가의 유통관리를 체계화하고, 유통창구를 일원화하는 종합 품질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