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12.9℃
  • 맑음강릉 15.7℃
  • 맑음서울 13.0℃
  • 구름조금대전 14.8℃
  • 구름많음대구 17.1℃
  • 구름조금울산 14.1℃
  • 흐림광주 15.7℃
  • 구름많음부산 13.6℃
  • 구름많음고창 10.7℃
  • 흐림제주 11.8℃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13.6℃
  • 구름조금금산 14.0℃
  • 구름많음강진군 14.6℃
  • 맑음경주시 16.5℃
  • 구름많음거제 13.9℃
기상청 제공

해남군, 대한조선 100번째 진수식 '해남군 숨은 조력 톡톡'

URL복사

 

최근 몰아친 한파로 해남 대한조선㈜의 선박 진수식이 무산될 뻔했으나 전남 해남군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차질없이 치러져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5일 산이면 금호마을 화원면에 소재한 대한조선으로 용수를 공급하는 관로 2곳이 파손되면서 해남군이 긴급 보수에 나섰다.

 

파손된 공업용수관은 화원산단에서 공업용으로 쓰이는 용수를 공급하는 관로로 18일 대한조선의 100번째 선박 진수식에 쓰일 1만2천t의 용수를 공급해야 할 상황이었다.

 

군은 코로나 어려움 속에서도 역사적인 100번째 선박 진수식을 개최하는 지역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긴급 복구 작업을 실시, 차질없이 용수 공급이 이뤄지도록 총력을 기울였다.

 

20여 명의 인력과 5대의 중장비를 동원된 복구 작업은 야간까지 이어져 자정 무렵에야 관로 복구를 완료할 수 있었다.

 

관로는 전라남도에서 해남군 화원 산단에 공업용수를 공급할 목적으로 건설해 2014년 6월에 해남군으로 이관됐으며 한파로 인한 파손이 원인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군은 지난 8일 1970년 기상관측 이래 최저인 영하 17.1도를 기록하는 등 역대 최강의 한파가 이어졌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계속된 한파로 공업용수관이 파손되면서 지역 기업의 중요한 일정에 차질이 생길 것을 우려, 시급하게 군의 지원을 집중한 결과 무사히 진수식을 마치게 됐다"며 "앞으로도 예상치 못하게 발생하는 사고에 대해 적극적인 대처로 주민 피해를 최소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끝)

 

출처 : 해남군청 보도자료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대구광역시,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에게 행복 전해줄 꽃거리 조성
대구시는 다가오는 봄철부터 주요 관문 및 교량, 달구벌대로 등 주요 대로변에 계절별 꽃을 심어 발길 닿는 거리에서 사계절 꽃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한다. 대구시는 따스한 봄기운을 느끼게 해 줄 봄꽃 식재를 시작으로 시가지 주요 지점에 꽃거리를 조성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견디고 있는 시민들의 지친 마음을 위로한다. 대구공항과 사문진나루터에 꽃 조형물을 새로 단장하고 도청교 등 주요 교량에는 꽃벽과 꽃화단을, 달구벌대로 등 주요 가로변에는 이동식 화분을 설치해 계절 꽃 200만 포기를 심는다. 봄의 전령 팬지를 시작으로, 튤립, 프리지어, 무스카리와 같은 구근 고급 화종을 심어 봄의 기운을 깨우고, 여름에는 햇살에 강하고 오래도록 꽃을 피우는 베고니아, 천일홍을 심는다. 가을에는 국화과 초화인 구절초, 마리골드 등을 심어 계절의 변화를 느낄 수 있도록 하고, 겨울철에는 싱그러운 초록빛 경관을 선사할 밀을 심을 계획이다.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멀리 꽃구경 가지 못하는 시민들이 내 집 앞 꽃거리로 일상 속 작은 행복을 느낄 수 있길 바란다"며 "향후 계절별로 다양한 꽃을 심어 볼거리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끝) 출처 :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