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3 (수)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2.1℃
  • 구름조금서울 1.3℃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1.6℃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6.3℃
  • 구름조금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9.5℃
  • 구름조금강화 1.6℃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장성욱 칼럼] 새해, 은어의 꿈

URL복사

[장성욱 칼럼] 새해, 은어의 꿈

2021년 새해가 밝았다.

 

새해에는 코로나 19로 실의에 빠진 분들이 하루빨리 활기를 되찾았으면 좋겠다. 어려움을 통해서 더 강해진 나라가 되리라 믿는다.

새해에는 군민이 진정한 주인이 되는 세상이 되기를 원한다.

모든 군민이 주인으로 대접 받고 ‘건설보다 사람이 먼저’인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다. 따뜻한 행정의 온기가 서민의 냉방에까지 골고루 퍼졌으면 좋겠다.

 

새해에는 영덕에도 떠날 때 박수 받는 지도자가 나왔으면 좋겠다.

많은 지도자들이 때로는 비리와 사욕으로 때로는 무능과 독단으로 ‘잊혀진 사람’이 되었다. 사리사욕을 버리고 오직 군민을 위한 희생과 봉사를 다한 올곧은 선비정신을 가진 지도자를 우리는 갖지 못했다.

그 불행은 오직 군민들의 몫으로 남아있다.

예기(禮記)의 ‘삼읍일사 (三揖 一辭)’란 말처럼 벼슬길은 세 번 읍하여 어렵게 나아가고 물러날 때에는 지체 없이 한번에 물러나야 한다.

오래하는 것 보다 한번이라도 바르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새해에는 좀 더 어리석음에서 벗어나 깨우친 삶을 살고 싶다

권력, 부, 명예와 같은 결국엔 허망한 것에 덜 집착하고 내가 하고 싶은 일 중 사회를 위해 도움이 되는 일에 시간을 더 쏟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

새해에는 그동안 고마웠던 분들을 만나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할 수만 있다면 살아오면서 내가 죄를 짓고 상처를 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2021년 새해, 서투른 시를 한 편 썼다

이것도 이루어졌으면 좋겠다

 

 

새해, 은어의 꿈

                                                         장 성 욱

새해에는

나 태어난 곳으로 다시 돌아가리

아무것도 이루지 못하고

부초처럼

떠돌던 바다여 안녕

나 이제 어린시절 별이 뜨는

강으로 돌아가리

바다에는 오늘도 안개꽃의 터져오르는 박수소리

지금은 강으로 돌아가기 알맞은 시기

 

떠나올 때 보다 돌아갈 때가

더 힘든 법

거센 폭풍우를 헤치고

벼랑끝 폭포수를 뛰어 넘어야 한다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는

세상의 법칙을 거슬러 올라 가야한다

고통과 좌절과 허기 속에서도

나는 참고 가야해

은빛 그리움이 있는 어머니의 강

 

모든 것을 버려야 세상을 좀 더 이롭게 할 수 있는 법

물밑 가장 낮은 곳을 찾아

목숨을 걸고 간다

나를 낳아 준 강을 위하여

기꺼이 모든 것을 버릴 수 있는 용기

세상의 어떤 작은 죽음도 숭고하다

새해에는

나 태어난 곳으로 다시 돌아가리

 

 

기자정보

이문규 기자

-인생 에 있어서 가는 길이 정도( 바른 길)라면 먼저 앞장서서 가야만 한다

프로필 사진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대구광역시,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에게 행복 전해줄 꽃거리 조성
대구시는 다가오는 봄철부터 주요 관문 및 교량, 달구벌대로 등 주요 대로변에 계절별 꽃을 심어 발길 닿는 거리에서 사계절 꽃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한다. 대구시는 따스한 봄기운을 느끼게 해 줄 봄꽃 식재를 시작으로 시가지 주요 지점에 꽃거리를 조성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견디고 있는 시민들의 지친 마음을 위로한다. 대구공항과 사문진나루터에 꽃 조형물을 새로 단장하고 도청교 등 주요 교량에는 꽃벽과 꽃화단을, 달구벌대로 등 주요 가로변에는 이동식 화분을 설치해 계절 꽃 200만 포기를 심는다. 봄의 전령 팬지를 시작으로, 튤립, 프리지어, 무스카리와 같은 구근 고급 화종을 심어 봄의 기운을 깨우고, 여름에는 햇살에 강하고 오래도록 꽃을 피우는 베고니아, 천일홍을 심는다. 가을에는 국화과 초화인 구절초, 마리골드 등을 심어 계절의 변화를 느낄 수 있도록 하고, 겨울철에는 싱그러운 초록빛 경관을 선사할 밀을 심을 계획이다.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멀리 꽃구경 가지 못하는 시민들이 내 집 앞 꽃거리로 일상 속 작은 행복을 느낄 수 있길 바란다"며 "향후 계절별로 다양한 꽃을 심어 볼거리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끝) 출처 :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