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일)

  • 흐림동두천 0.0℃
  • 흐림강릉 0.8℃
  • 구름많음서울 2.3℃
  • 흐림대전 4.2℃
  • 구름많음대구 3.7℃
  • 흐림울산 4.3℃
  • 흐림광주 7.1℃
  • 구름많음부산 5.0℃
  • 흐림고창 5.8℃
  • 흐림제주 9.9℃
  • 구름많음강화 1.1℃
  • 흐림보은 2.6℃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3.1℃
  • 구름많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우당칼럼] 흉유성죽(胸有成竹)의 정신

- 마음속에 이미 완성된 대나무가 있다
- 매사에 어떤 일을 착수하기전 미리 그 대안에 대한 복안이 갖추어져 있어야 한다.

URL복사

[우당칼럼] 흉유성죽(胸有成竹)의 정신


우리는 우리를 만들어 가는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이며, 어떤 일을 위해 자신의 목표를 정하고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해 우리는 어떤 정신으로 살아가야 하는가를 생각해본다. 유비무한(有備無限)! 준비 없는 이룸은 없는 것이며, 아무 노력도 없이 가지려는 것은 죄가 되어 세상에서도 버림을 받는다. “노력 끝에 성공말씀 속에 답이 있다.

 

수신제가(修身齊家) 후 치국(治國)하면 평천하(平天下)를 이룬다는 말처럼 먼저는 자신을 가다듬고 자신의 바른 도를 따라 가정을 다스리는 군자의 기질을 가져야 한다. 동양에서 사군자라 하면 매화 난초 국화 대나무 이다. 이중 푸루름과 지조와 굳은 절개로 한 마음을 가진 대나무에 대한 이야기로 주제를 삼아보고자 한다.

 

문동(文同)은 오늘도 어김없이 자기 집 대나무 숲으로 들어갔다. 그가 줄곧 심어온 대나무 이기도 하지만, 대가 자라는 모습을 보면서 익혀 둘 것이 많았다. 댓잎이 우거지는 법, 가지를 쳐가는 상태, 죽순(竹筍)이 자라는 것, 줄기와 마디와 가지와의 관계 등을 자세히 보면서 관찰하기를 게을리 하지 않았다. 이렇게 죽림(竹林)에서의 일과를 마치면 집에 돌아와 종이를 펼쳐 대나무 그림을 그렸다. 눈에 익히고 마음에 담아둔 대나무를 그려 나가는 것을 곁에서 보면 그림의 필치가 살아 움직이는 듯 했다.

 

어느새 세인(世人)들은 그의 그림에 대해 절찬을 아끼지 아니했다. “문동의 그림은 천하의 일품이야!” 사방 팔방에서 격찬하며 먼 길을 마다하고 그를 찾아왔다.

하루는 당대의 문학자 조보지(晁補之)가 찾아왔다. 문동은 친구인 그를 맞아 죽림(竹林)으로 안내했다. 대나무 향기 은은한 그곳에서 차를 마시면서 한담을 나누거나, 문동이 즉석에서 대나무 그림을 그리는 것을 보기를 좋아했다.

젊은이 가운데서 문동에게서 그림을 배우기를 소원해서 조보지를 찾아와 자문을 구하면 문동이 대를 그리고자 마음을 먹을 때, 이미 그의 가슴에는 완성된 대나무가 있었네라고 말해주었다

 

문동은 오래 대나무를 관찰하면서 평소에 그의 마음속에 성죽을 담아두고 있었기에 언제라도 대를 그릴수가 있는 준비가 되어 있었던 셈이었다. 붓을 드는 순간 일필휘지(一筆揮之)의 박진감 있는 대나무 그림이 쓱쓱 화선지에 담아지는 것이다. 우리가 아무리 좋은 그림이나 좋은 글을 남기고 싶어도 준비 없이 그냥 되는 것은 없음을 말하는 네 글자가 흉유성죽(胸有成竹) 이다.

 

세상을 구원하겠다는 생각을 담았던 군자들 또한 오랫동안의 자신을 갈고 닦은 후에 얻어지는 도통의 경지를 갖는 것은 수많은 생각과 의지와 인내로 단련된 거룩한 정신을 통해 자신을 만들어가야 함을 말한다. 성죽(成竹) 이 우리 마음속에 살아있어 그 푸르고 지조 넘치는 대나무가 내 마음과 하나되어야만 살아 움직이는 성죽도(成竹圖)가 화선지에 담겨지는 것이다.

 

세상 일도 노력 없이 되는 일이 어디 하나라도 있던가? 갈고 닦고 혼신의 힘을 다 해야만 얻어지는 것은 매사가 쉬운 것이 하나도 없고 거저 주어지는 공짜가 없으니 잔꾀부리지 말고 불로소득 좋아하지 말고 정도를 걸어가라는 말이다. 노력하는 자에게 주어지는 결과만이 복으로 화하여 자신을 지킬 수가 있음을 오늘 흉유성죽을 통하여 깨달아가는 독자들이 되시길 빌어본다.

 

성죽 즉 살아 움직이는 대나무가 내 마음속에 자라고, 노력 후에 얻어지는 지혜로 일필휘지의 힘을 발하여 성죽도(成竹圖)(살아 움직이는 대나무 그림)가 완성되는 것이며, 이런 정신이 나를 성장시키고 종국(從國)에는 인생길에서 가장 좋은 호시절(好時節)을 맞이할 수 있을 것이다.  

 

관련기사

기자정보

이문규 기자

-인생 에 있어서 가는 길이 정도( 바른 길)라면 먼저 앞장서서 가야만 한다

프로필 사진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대구광역시,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에게 행복 전해줄 꽃거리 조성
대구시는 다가오는 봄철부터 주요 관문 및 교량, 달구벌대로 등 주요 대로변에 계절별 꽃을 심어 발길 닿는 거리에서 사계절 꽃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한다. 대구시는 따스한 봄기운을 느끼게 해 줄 봄꽃 식재를 시작으로 시가지 주요 지점에 꽃거리를 조성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견디고 있는 시민들의 지친 마음을 위로한다. 대구공항과 사문진나루터에 꽃 조형물을 새로 단장하고 도청교 등 주요 교량에는 꽃벽과 꽃화단을, 달구벌대로 등 주요 가로변에는 이동식 화분을 설치해 계절 꽃 200만 포기를 심는다. 봄의 전령 팬지를 시작으로, 튤립, 프리지어, 무스카리와 같은 구근 고급 화종을 심어 봄의 기운을 깨우고, 여름에는 햇살에 강하고 오래도록 꽃을 피우는 베고니아, 천일홍을 심는다. 가을에는 국화과 초화인 구절초, 마리골드 등을 심어 계절의 변화를 느낄 수 있도록 하고, 겨울철에는 싱그러운 초록빛 경관을 선사할 밀을 심을 계획이다.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멀리 꽃구경 가지 못하는 시민들이 내 집 앞 꽃거리로 일상 속 작은 행복을 느낄 수 있길 바란다"며 "향후 계절별로 다양한 꽃을 심어 볼거리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끝) 출처 :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