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화)

  • 맑음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1.1℃
  • 맑음서울 4.9℃
  • 구름조금대전 5.3℃
  • 구름많음대구 4.3℃
  • 구름많음울산 3.2℃
  • 맑음광주 6.6℃
  • 구름많음부산 5.2℃
  • 맑음고창 4.4℃
  • 맑음제주 7.9℃
  • 맑음강화 3.0℃
  • 구름조금보은 3.8℃
  • 구름조금금산 4.6℃
  • 맑음강진군 6.8℃
  • 구름많음경주시 2.8℃
  • 구름조금거제 6.9℃
기상청 제공

[TSN 스포츠] 코너 맥그리거의 침몰 TKO패배

URL복사

[TSN 스포츠] 코너 맥그리거의 침몰 TKO패배


"포이리에의 레그킥과 카프킥이 좋았다"

생애 첫 KO패를 당한 코너 맥그리거가 패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맥그리거는 24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야스섬의 에티하드 아레나에서 열린 UFC 257 메인이벤트 라이트급 경기에서 더스틴 포이리에에게 2라운드 TKO패를 당했다.

지난해 1월 도널드 세로니를 꺾었던 맥그리거는 1년 만의 경기에서 연승에 도전했지만, 패배의 쓴맛을 봤다. 타격에 의한 KO패를 당한 것은 커리어 최초다. 그동안 맥그리거는 네이트 디아즈,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에게 패한 적이 있지만, 모두 서브미션에 의한 패배였다.

이날 맥그리거는 초반 타격전과 클린치 싸움에서 우위를 보였지만, 포이리에의 집요한 레그킥과 카프킥으로 다리에 큰 충격을 받았다. 다리가 멈춘 맥그리거는 포이리에의 타격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고, 결국 포이리에의 라이트 펀치를 견디지 못하고 쓰러졌다.

경기 후 맥그리거는 "(포이리에의) 레그킥이 좋았다. 카프킥은 매우 좋았다. 다리를 다쳐서 내가 원했던 만큼 편안하지 않았다"면서 "포이리에는 대단한 파이터"라고 패배를 인정했다.

이어 "우리 팀을 대표해 더 잘하고 싶었다. 우리는 다시 가야한다"면서 "포이리에와는 이제 1대1"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포이리에는 "매우 행복하다"면서 "우리는 이제 1대1이다. 다시 경기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맥그리거의 카운터가 최고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하지만 난 그냥 포기하지 않는다. 이기려고 여기에 왔다"고 전했다.

기자정보

이문규 기자

-인생 에 있어서 가는 길이 정도( 바른 길)라면 먼저 앞장서서 가야만 한다

프로필 사진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대구광역시, 코로나 블루 날리는 스마트가든 조성 완료
대구시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친 의료진과 피로감을 느끼는 시민들이 실내 녹색공간에서 휴식과 심신 안정을 취할 수 있는 스마트 가든 5개 소를 최근 설치를 완료했고 올해는 25개소로 확대해 설치한다. 대구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의료진과 시민들에게 휴식과 심신 안정을 취하고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는 지능형 실내 정원(스마트 가든)을 영남대병원,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대구의료원, 서구 보건소, 범어월드프라자 중앙광장에 사업비를 지원해 설치 완료했다. 스마트가든은 큐브형과 벽면형으로 설치했고 올해는 7억5천만 원을 들여 총 25개 소(의료기관 1개 소, 산단기업 14개 소, 공공시설 10개 소)를 설치한다. 스마트가든은 쾌적한 생활환경을 추구하는 수요를 바탕으로 정원의 새로운 영역을 확대하고자 추진된 산림청의 신규 사업으로 정원을 가꿀 수 없는 제한된 실내공간을 활용해 이용자가 치유·휴식·관상 효과를 느낄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정원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스마트가든 내 식물관리는 사물인터넷(lot)을 활용한 자동화 기술을 접목해 조도와 급수, 바람, 공기정화기능을 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뿐만 아니라 자동관수시스템과 관량조절·환기 등 스마트 관리기술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