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9 (금)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1.0℃
  • 맑음광주 -0.6℃
  • 맑음부산 0.3℃
  • 맑음고창 -1.8℃
  • 맑음제주 5.7℃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6.2℃
  • 맑음금산 -6.1℃
  • 맑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0.1℃
  • 맑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대구달성교육지원청, 제38회 달성교육상 시상식 개최

URL복사

 

대구달성교육지원청(교육장 조성철)은 제38회 달성교육상 수상자로 대구비슬유치원 차경순 원장, 대구동곡초등학교 배영서 교장, 대구포산초등학교 김정희 교장, 경서중학교 곽상순 교장, 구지중학교 최율옥 교장 등 5명을 선정하고, 18일 오전 10시 대회의실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달성교육상은 지역의 어려운 교육 환경 속에서도 묵묵히 학생들의 성장을 지원하며 달성교육 발전에 공헌한 교직원 또는 일반인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1981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111명의 수상자를 배출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상이다.

 

특히 이번 38회 달성교육상 수상자들은 달성지역에서 최소 9년에서 최대 20년까지 교사, 교감, 교장 등을 거치며 달성 교육 발전에 크게 이바지한 점을 인정받아 선정됐다.

 

대구비슬유치원 차경순 원장은 1986년 옥포초 병설 유치원 개원, 2016년 대구대실유치원을 개원해 신설 유치원의 안정적 운영에 기여했으며 특색있고 창의적인 유치원 경영, 유치원 교육 과정 운영의 정상화, 교수-학습 방법 개선에 노력해 달성유아교육에 크게 이바지했다.

 

대구동곡초등학교 배영서 교장은 2004년부터 도림초 개교 요원으로 시작해서 서재초 교감, 동곡초 교장으로 11년간 달성교육에 힘써왔다.

 

동곡초 교장으로 부임한 후에는 IB기초학교, 에듀테크 활용 선도학교 등을 운영하고 상상제작소를 구축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창의 융합적 인재 양성을 위해 노력했다.

 

대구포산초등학교 김정희 교장은 달성 관내 학교에서 교사, 교감, 교장으로 21년간 근무했으며 코로나 장기화로 교육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학생들을 위한 언택트 쌍방향 수업, 맞벌이 가정 학생들을 위한 학생 돌봄 지원 등을 통해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

 

경서중학교 곽상순 교장은 교감으로 재직했던 경서중학교에 초빙 교장으로 부임해 학생들의 꿈과 끼를 키울 수 있는 행복교육과정을 운영해 100대 교육과정 우수학교, 방과후 학교 최우수상을 받았으며 '경서 함성소리 교육'을 통해 함께 성장하고 소통의 행복을 누리는 교육 실천에 노력하고 있다.

 

구지중학교 최율옥 교장은 중고 병설학교였던 구지중학교가 신설 이전할 당시 단설 학교 첫 교장으로 부임해 다목적 강당 증축, 대구행복학교 유치 등 학생들의 소질 계발 및 우수한 인재 육성에 노력했으며 학교 동창회와 지역주민과 긴밀한 유대관계를 통해 학교와 지역이 동반성장 하는 디딤돌 역할을 했다.

 

조성철 교육장은 "대구지역에서 상대적으로 열악한 달성 지역의 교육에 헌신적으로 노력해주신 분들이 있어 달성교육이 크게 발전했다"며 "앞으로는 달성교육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교원뿐 아니라 교육행정직, 일반인들로 고루 발굴해 공적을 치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끝)

 

출처 : 대구교육청 보도자료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TSN뉴스 기자] 포스코 회장 안전사고 대국민사과
[TSN뉴스 기자] 포스코 회장 안전사고 대국민사과 <최정우회장 원료부두 안전사고 현장 직원점검>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최근 잇따른 안전사고에 대해 유족과 국민에 사과했다. 향후 안전점검 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안전 책임 담당자를 사장급으로 격상하는 등 안전관리에 더욱 무게를 싣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17일 포스코에 따르면 최 회장은 전날 포항제철소 원료부두를 방문해 안전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유족과 국민들에 사과했다. 이곳에서는 지난 8일 하청업체 소속 직원 한 명이 컨베이어 롤러 교체 작업 중 사고로 사망했다. 최 회장은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회사의 최고책임자로서 유가족분들께 진심으로 고개숙여 깊이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유가족분들과의 진솔한 대화를 바탕으로 유가족분들이 요구하시는 추가 내용들이 있을 경우 이를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포스코는 이전부터 안전경영을 최우선 목표로 선언하고, 안전 설비에 1조원 이상을 투자했음에도 최근 사건들이 보여주듯이 개선해야 할 부분이 많음을 절감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고용노동부 등 정부 관계기관의 조사에 적극 협조하여 특단의 대책을 원점에서부터 찾아보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