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6.3℃
  • 구름조금대전 7.1℃
  • 흐림대구 7.6℃
  • 흐림울산 9.0℃
  • 흐림광주 7.8℃
  • 흐림부산 8.9℃
  • 흐림고창 6.1℃
  • 흐림제주 11.6℃
  • 구름조금강화 2.1℃
  • 구름조금보은 1.6℃
  • 구름많음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5.5℃
  • 구름많음경주시 6.6℃
  • 흐림거제 9.6℃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전체기사 보기



포토뉴스




[TSN뉴스] 김해 신공항 사실상 백지화…영남권신공항 건설 원점으로
[TSN뉴스=이문규기자] 김해신공항 사실상 백지화 박근혜 정부에서 결론 나 추진됐던 '김해공항 확장'(김해신공항 건설) 방안이 문재인 정부에서 백지화 되면서 또다시 영남권 신공항 건설사업이 안갯속으로 빠져들게 됐다. [관련기사 2, 4면]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는 17일 오후 김해신공항 확장과 관련, 비행 안전성을 확보하는 데 막대한 예산의 투입이 불가피하다는 문제, 천문학적인 예산을 투입하고도 원하는 만큼의 수요를 감당하기 어려운 문제 등의 이유로 근본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검증위 김수삼 위원장은 "김해신공항 계획안은 상당부분 보완이 필요하고 확장성 등 미래 변화에 대응하기 어렵다"며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 추진은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박근혜 정부에서 최종 결정돼 추진됐던 김해신공항 확장안을 접어야 한다는 것이다. 영남권 신공항 건설 논란의 역사는 1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첫 계획이 나온 건 2006년 노무현 정부 때다. 당시 영남권 신공항 건설을 최초로 '국가사업'으로 검토했으나 구체화된 단계는 아니었다. 이후 이명박 정부에서 이 문제가 본격적으로 도마에 올랐다. 대선 공약으로 영남권 신
대구광역시, 자활근로사업으로 2천600여 개 일자리 제공
대구시는 2021년 자활근로사업에 지난해보다 7억9천만 원 증액한 총 339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저소득층의 자립을 지원한다. 자활근로사업은 국민기초생활수급자와 기준중위소득 50% 이하인 차상위자 등 저소득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근로의욕을 고취하고 생활 안정과 자립기반 조성을 지원해 탈수급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올해 대구시는 관내 9개 지역자활센터를 통해 2천600여 명이 123개 자활근로사업단에서 근로활동에 참가할 수 있도록 총 339억 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자활근로사업단에서는 부품조립과 같은 공동작업을 비롯해 봉제, 세탁, 음식 조리, 간병, 집수리, 청소, 택배, 카페, 인쇄업 등 다양한 업종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참여자는 근로 능력 정도, 자활 욕구와 의지, 가구 여건 등 특성에 맞는 지역자활센터 자활근로사업단에 배치되며, 하루 8시간 주5일 근무를 원칙으로 하고 하루 인건비는 사업유형에 따라 2만9천240원에서 5만6천950원을 받는다. 여기에 실비와 주차·월차수당, 자활근로사업단 매출 실적에 따른 자립성과금 등을 추가로 지급받을 수 있다. 지역자활센터 자활근로사업단에서 근무하다가 2020년 광고디자인 자활기업을 창업한 김 모 씨(36세, 여